본문으로 바로가기

어젯밤 9시까지 1,185명…오늘 1,200명대 예상

경제

연합뉴스TV 어젯밤 9시까지 1,185명…오늘 1,200명대 예상
  • 송고시간 2021-10-26 09:17:22
어젯밤 9시까지 1,185명…오늘 1,200명대 예상

[앵커]

코로나19 신규 확진자가 어제(25일) 밤 9시까지 1,185명 나왔습니다.

자정까지 집계된 수치까지 반영하면 오늘(26일) 발표될 확진자 수는 1,200명 안팎으로 예상되는데요.

보도국 연결합니다.

신새롬 기자.

[기자]

네, 어제(25일) 오후 9시까지 전국에서 코로나19 양성 판정을 받은 신규 확진자는 총 1,185명입니다.

하루 전 같은 시간 집계된 1,128명보다 57명 많고, 일주일 전인 지난 18일의 1,039명보다는 146명 많습니다.

수도권이 892명으로 전체의 75.3%를 차지했고, 비수도권이 293명으로 24.7%를 기록했습니다.

시도별로는 서울 413명, 경기 405명, 인천 74명, 대구 60명, 충남 40명 등입니다.

자정까지 추가 확진자를 감안하면 오늘(26일) 0시 기준으로 나올 신규 확진자 수는 이보다 더 늘어 1,200명대 후반에 이를 것으로 보입니다.

주요 감염 사례를 보면 경기 파주시 조리읍의 한 의류업체에서 지난 20일 직원 1명이 확진된 이후 22명이 양성 판정을 받았습니다.

서울 종로구 공연장 관련 누적 확진자는 15명으로 늘었습니다.

지난 19일 공연장 종사자가 확진된 후 다른 종사자 1명과 공연을 관람한 서초구 초등학교 학생 8명, 학생들의 가족 5명 등 14명이 잇따라 확진됐습니다.

정부가 다음 달 초 위드 코로나로의 방역 체계 전환을 추진 중인 가운데, 오는 31일 핼러윈 데이를 앞두고 집단 감염 발생 우려가 큰데요.

방역당국은 일상회복을 앞둔 상황에서 핼러윈 데이가 5차 유행의 기폭제가 되지 않도록, 유흥시설과 외국인 밀집 지역을 중심으로 특별 방역점검에 나설 방침입니다.

지금까지 보도국에서 전해드렸습니다. (romi@yna.co.kr)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