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자막뉴스] 또 전자발찌 끊고 도주…전과 35범 60대 남성 추적

사회

연합뉴스TV [자막뉴스] 또 전자발찌 끊고 도주…전과 35범 60대 남성 추적
  • 송고시간 2021-10-27 10:41:32
[자막뉴스] 또 전자발찌 끊고 도주…전과 35범 60대 남성 추적

전남 순천 금곡동 일대를 경찰이 수색에 나섰습니다.

경찰견도 동원돼 인근 야산을 샅샅이 뒤집니다.

지난 25일 오후 10시 45분쯤 전자발찌를 착용하고 있던 62살 A씨가 도주했습니다.

A씨는 당초 정해진 외출 시간을 두 번 어겨, 보호관찰소로 소환됐으나 변호사를 선임한다고 하고 돌아간 뒤, 그대로 도주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A씨는 아동·청소년의 성보호에 관한 법률 위반 등 전과 35범인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경남 창녕이 주소지인 A씨는 오후 10시부터 11시 사이 경북 고령에서 전남 순천까지 자신의 차로 이동했습니다.

<경찰 관계자> "현행범으로 체포하려고 하려니까 그때부터 도주해서 광양으로 왔고, 광양에서 협조를 받아서 추적으로 하니까 순천으로 도망을 왔고…"

이후 순천에 차를 버리고, 인근 야산으로 도주한 뒤 종적을 감췄습니다.

A씨는 26일 새벽 2시 55분쯤 전자발찌를 훼손한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전자발찌를 훼손한 장소 인근에서는 A씨의 차와 휴대전화 등이 발견됐습니다.

이 같은 사실이 알려지자 인근 주민들은 불안감을 내비쳤습니다.

<인근 주민> "나는 대문 맨날 열어놓는데, 다 잠궈 놓고 왔어. 무서우니까."

경찰은 A씨가 야산을 넘어 도주했을 것으로 보고 등산로 등에 설치된 CCTV를 분석해 A씨의 행적을 좇고 있습니다.

[취재 : 이호진]

(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