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전두환 조문 이틀째…반기문 빈소 찾아

정치

연합뉴스TV 전두환 조문 이틀째…반기문 빈소 찾아
  • 송고시간 2021-11-24 10:31:14
전두환 조문 이틀째…반기문 빈소 찾아

[앵커]

전직 대통령 전두환씨의 빈소가 마련된 지 이틀째입니다.

어제(23일)는 5공 인사를 제외한 주요 정치인의 조문이 거의 없었는데요.

지금 빈소 분위기는 어떤지, 현장에 나가 있는 취재기자 연결합니다.

구하림 기자.

[기자]

네, 신촌 세브란스 병원 장례식장입니다.

약 한 시간 전인 오전 9시부터 조문이 시작됐는데요.

9시 20분쯤 반기문 전 유엔사무총장이 빈소를 찾았습니다.

조문을 마치고 나온 반 전 사무총장은 유족에게 위로의 말을 전했다며, 전씨에게 과오가 많은 것은 틀림없다고 했습니다.

생전 사과하지 않은 점을 안타깝게 생각한다며, 같은 역사가 되풀이되지 않아야 한다고 밝혔습니다.

그러나 주요 정치인의 모습은 보이지 않고 어제와 마찬가지로 다소 한산한 분위기입니다.

빈소 측은 어젯밤까지 약 300명이 조문을 했다고 밝혔는데요.

이영일 전 의원과 하나회 출신 고명승 예비역 육군대장 등 5공화국 인사가 주를 이뤘습니다.

전 씨의 측근인 장세동 전 국가안전기획부장이 늦게까지 빈소를 지켰습니다.

어젯밤 장례식장 주변에서는 끝내 사과 없이 생을 마감한 전씨에 대한 항의도 이어졌습니다.

전태일 열사의 동생인 전태삼씨는 빈소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전씨의 만행을 잊을 수 없다며, 풀어야 할 가족들의 원한은 어떻게 해야 하느냐고 목소리를 높였습니다.

한편 보수성향 단체가 오늘 새벽 종로구 보신각 앞에 전씨의 추모분향소를 기습 설치했는데, 종로구청 측이 약 1시간 반 만에 이를 철거했습니다.

철거 과정에서 별다른 마찰은 없었던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앵커]

오늘도 싸늘한 분위기인 것 같습니다.

추가로 조문 의사를 밝힌 정치인이 있습니까?

[기자]

네, 오늘은 국민의힘 김기현 원내대표가 조문을 오겠다고 밝혔습니다.

앞서 국민의힘 윤석열 대선 후보가 조문 의사를 밝혔다가 철회했는데요.

김 원내대표는 전씨의 책임이 막중하지만 사망은 안타깝다며 조문 의사를 밝혔습니다.

그 외 홍준표 의원의 조문 여부도 관심이었는데요.

오지 않기로 결정했다고 공개적으로 밝혔습니다.

더불어민주당은 당 차원에서 조문도 하지 않고 조화도 보내지 않기로 했는데요.

현재까지 현역 의원 중에서는 전씨의 사위였던 국민의힘 윤상현 의원이 유일하게 빈소를 찾았습니다.

전씨의 장례는 가족장으로 진행될 예정입니다.

또 내란죄 등으로 실형을 받은 바 있어, 국립묘지법상 국립묘지에도 안장될 수 없습니다.

지금까지 신촌세브란스병원 장례식장에서 전해드렸습니다.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끝)

연합뉴스 TV
대한민국 뉴스의 시작 채널 23 연합뉴스TV
페이스북
연합뉴스TV
유튜브
연합뉴스TV
네이버
연합뉴스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