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김종인 "돕겠다 한 적 없어"…말 아끼는 윤석열

정치

연합뉴스TV 김종인 "돕겠다 한 적 없어"…말 아끼는 윤석열
  • 송고시간 2021-11-25 22:16:53
김종인 "돕겠다 한 적 없어"…말 아끼는 윤석열

[앵커]

윤석열 후보는 일단 선대위를 출발시켰지만, 김종인 전 위원장을 자극하지 않게끔 최대한 말을 아끼는 모습입니다.

그러나 김 전 위원장은 또다시 냉기류를 내뿜었는데요.

일주일 가까이 이어지는 신경전에 피로감이 커지고 있다는 지적도 나옵니다.

백길현 기자의 보도입니다.

[기자]

'선장' 이름은 호명되었지만 지목된 이는 선뜻 나서 방향키를 잡으려 하지 않습니다.

현재까지 국민의힘 윤석열 선대위의 유일한 총괄선대위원장 후보로 거론된 김종인 전 비대위원장의 이야기입니다.

전날 만찬회동을 했지만 여전한 평행선.

윤 후보 측이 이날까지 선대위 합류 선언을 하지 않으면 끝이라는 '최후 통첩'을 했다는 한 언론보도에 김 전 위원장은 불쾌함을 여과 없이 드러냈습니다.

<김종인 / 전 비대위원장> "어떤 신문은 주접떨어놨던데. 나 잘됐다고 그랬어, 그 뉴스 보고. 오늘로써 끝을 내면 잘됐다고 내가 그러는 것이지…"

전날 만찬 후 윤 후보가 했던 말도 정면 반박했습니다.

<김종인 / 전 비대위원장> "나는 밖에서 돕겠다는 얘기 한적도 없어요."

윤 후보는 김 전 위원장에 대한 답은 모두 피했습니다.

<윤석열 / 국민의힘 후보> "김종인 박사님과 관련된 얘기는 제가 더 말씀을 안드리는게 좋을것 같아요."

양측의 거리가 좁혀지지 않는 지점은 하나.

이미 상임 선대위원장으로 의결된 김병준 전 비대위원장의 거취입니다.

의사결정 구조를 단순화해야한다는 것이 김종인 전 위원장의 주장인데, 상임 선대위원장이 있을 이유가 없다는 겁니다.

윤 후보 입장에서는 이미 의결까지 거친 사안을 물릴 수는 없는 상황.

가뜩이나 여권발 김종인 '상왕론'의 공세를 받는 상황에서 여기에서 물러설 경우 윤 후보가 상처를 입게 된다는 겁니다.

일각에서 대안을 찾아야 하는 것 아니냐는 말도 흘러나오지만, 권성동 사무총장은 "모시려고 노력하고 있는데 왜 그런 이야기가 나오느냐"며 일축했습니다.

일단 윤 후보 측은 "2~3일 더 지켜보라"고 언급해 이번 주말 국민의힘 선대위가 중대 변곡점을 맞을 가능성이 크다는 관측이 나오고 있습니다.

연합뉴스TV 백길현입니다.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끝)

연합뉴스 TV
대한민국 뉴스의 시작 채널 23 연합뉴스TV
페이스북
연합뉴스TV
유튜브
연합뉴스TV
네이버
연합뉴스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