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기준금리 1.25%로…추가 인상도 시사

경제

연합뉴스TV 기준금리 1.25%로…추가 인상도 시사
  • 송고시간 2022-01-14 19:37:07
기준금리 1.25%로…추가 인상도 시사

[앵커]

한국은행이 기준금리를 1.25%로 올렸습니다.

코로나19 사태 직전 수준으로 돌아간 건데요.

앞으로 추가 금리 인상도 시사하면서 대출 이자 부담은 더 커지게 됐습니다.

차승은 기자입니다.

[기자]

한국은행 금융통화위원회가 기준금리를 0.25%포인트 올리면서 기준금리는 1.25%가 됐습니다.

두 달 사이 연이은 인상으로 기준금리는 코로나19 사태 이전 수준으로 복귀했습니다.

한은은 국내외 경제가 회복 흐름을 이어가고 있다고 진단했습니다.

반면 물가는 10년 만에 가장 크게 오른 데다 그 상승세가 당분간 계속될 가능성이 커 조절이 필요하다고 봤습니다.

늘어난 가계부채로 인한 금융불균형 문제도 금리 인상의 배경으로 꼽혔습니다.

하지만 이주열 총재는 여전히 통화정책이 완화적이라며 이번이 인상의 끝이 아님을 분명히 했습니다.

<이주열 / 한국은행 총재> "지금도 실물경제 상황에 비해서 여전히 완화적인 수준… 기준금리를 추가 조정할 필요가 있다…"

금융 전문가들은 추가 금리 인상 시기를 이르면 2분기로 내다봤습니다.

<조영무 / LG경제연구원 연구위원> "2분기 늦게나 3분기 초 정도… 연달아서 금리 인상이 이뤄진 셈이고 금리 인상에 대한 효과를 한은 쪽에서도 확인할 필요성이…"

기준금리 인상으로 대출금리가 오르게 되면서 가계대출 증가세는 꺾이겠지만, 기존 대출 보유자의 이자 부담은 더 커질 전망입니다.

한은 추산치에 따르면, 이번 기준금리 인상으로 늘어날 가계 이자 부담은 3조2,000억 원입니다.

1인당 평균 부담액은 16만1,000원 늘어 338만원으로 오릅니다.

가계대출에서 변동금리 비중이 80%를 넘어 가계가 타격이 예상되는 가운데 중소기업중앙회와 소상공인연합회 등은 이자 부담 증가에 우려를 표명하며 3월 말 끝나는 코로나 금융지원 연장을 요구했습니다.
연합뉴스TV 차승은입니다. (chaletuno@yna.co.kr)

#기준금리 #금리인상 #가계부채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