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미 국경의 비극…땡볕 속 트레일러서 46구 시신 발견

세계

연합뉴스TV 미 국경의 비극…땡볕 속 트레일러서 46구 시신 발견
  • 송고시간 2022-06-28 20:25:47
미 국경의 비극…땡볕 속 트레일러서 46구 시신 발견

[앵커]

멕시코와 맞닿아있는 미국 국경 도시에서 비극적인 사건이 발생했습니다.

텍사스주 샌안토니오에 주차된 트레일러 안에서 무려 46구의 시신이 발견된 건데요,

미국으로 불법 이주하려던 이들이 뜨거운 날씨와 탈수 등을 견디다 못해 숨진 것으로 추정됩니다.

강은나래 기자입니다.

[기자]

철도 선로 옆 수풀가에 주차된 거대한 트레일러.

트레일러 문은 활짝 열려있고, 그 주변을 소방차와 구조대원 등이 둘러싸고 있습니다.

미국 현지시간 27일 오후, 텍사스주 샌안토니오시 남서부 외곽에 주차된 대형 트레일러에서 시신 46구가 발견됐습니다.

당일 샌안토니오 기온이 섭씨 약 40도에 달했기에, 트레일러에서 고온을 견디다가 질식했을 것으로 추정됩니다.

사망자를 제외하고 어린이 4명을 포함한 16명은 온열질환에 시달리고 있어 인근 병원으로 이송됐습니다.

<찰스 후드 / 샌안토니오 소방서장> "우리가 본 환자들은 만질 수 없을 정도로 뜨거웠습니다. 그들은 열사병과 열탈진으로 고통받고 있었습니다. 차량에는 물의 흔적이 없었습니다. 차량은 냉장용 트레일러였지만, 눈에 띄게 작동하는 냉장 장치는 없었습니다."

샌안토니오는 멕시코와 맞닿은 텍사스주 남부에 있습니다.

경찰은 트레일러에 있던 이들이 미국으로 밀입국하려던 이주자로 추정된다고 밝혔습니다.

<론 니런버그 / 샌안토니오 시장> "피난처를 찾는 이주민들의 곤경은 항상 인도주의적 위기입니다. 하지만 오늘 밤 우리는 끔찍한 인간의 비극을 다루고 있습니다."

그동안 불법 이주민에게 강경한 입장을 고수해온 그레그 애벗 텍사스 주지사는 "중앙정부의 국경개방 정책이 참사를 불렀다"며 "조 바이든 대통령 탓"이라고 주장했습니다.

뉴욕타임스 등 외신은 이번 사건이 최근 수년 이래 멕시코에서 미국으로 넘어오는 이민자와 관련해 최악의 사망 사건 중 하나라고 전했습니다.

연합뉴스 강은나래입니다.

#불법_이주민 #트레일러 #샌안토니오 #멕시코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