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햄릿'서 가장 어려운 역 연이어"…'빛나는 조연' 김성녀

문화·연예

연합뉴스TV "'햄릿'서 가장 어려운 역 연이어"…'빛나는 조연' 김성녀
  • 송고시간 2022-07-03 09:54:55
"'햄릿'서 가장 어려운 역 연이어"…'빛나는 조연' 김성녀

[앵커]

연극 '햄릿'이 6년 만에 돌아옵니다.

46년차, 공연계 '대모'로 불리는 배우 김성녀 씨가 이번에도 주인공을 받쳐주는 조연으로 활약하는데요.

정다예 기자가 만났습니다.

[기자]

6년 만에 돌아온 연극 '햄릿'의 연습 현장.

나이차만 무려 50년, 선후배 배우들이 한 데 모였습니다.

유인촌과 손숙, 박정자 등 초연 당시 열연을 펼친 연극계 원로들이 모두 단역으로 물러나 화제를 모으고 있는 가운데, 캐릭터를 살리기 어렵기로 유명한 조연을 연이어 맡은 배우가 있습니다.

무대를 연출한 손진책의 아내이자, 6년 전 햄릿 친구 호레이쇼로, 이번엔 햄릿 엄마 거투르드로 분한 배우 김성녀입니다.

<김성녀 / 배우> "가장 어려운 역할이 두 가지가 있다(고 합니다), 꼭 필요한 역이지만 잘해도 잘 못해도 보이지 않는 역할. 조금이라도 보이게 해볼까 욕심도 생겨서 투쟁하듯 하고 있습니다."

1976년 연극계에 데뷔해 마당극과 뮤지컬 등에서 수십년간 주역으로 활약해 온 김성녀.

6년 전에도, 지금도 그에게 '작은 역할'은 없습니다.

<김성녀 / 배우> "욕심을 다 버리고 참여의 정신으로 했던 거예요. 근데 결과가 너무 좋았고. (지금도) 매일매일이 즐겁습니다."

'햄릿'은 여전히 '큰 도전'이라는 말엔, 그가 지금껏 무대에 남아있는 이유가 녹아있습니다.

<김성녀 / 배우> "미로를 지금도 계속 헤매고 있습니다. 완성된 길이라면 이렇게 지금까지 무대에서 고집부리며 연기 안 할 거 같아요. 늘 부족하고 채워야 되기 때문에, 완성을 향해 가는 길인 것 같습니다."

일흔셋, 노배우의 도전은 아직 끝나지 않았습니다.

<김성녀 / 배우> "연극이란 우리 배우들한테는 밥. 밥 먹는 거다 살기 위해서. 밥을 먹어야 살듯이 연극을 해야 사는 사람들이니까…"

연합뉴스TV 정다예입니다. (yeye@yna.co.kr)

#연극 #햄릿 #김성녀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