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주호영, 조기 전대론에 "비판 소지"…이준석, 가처분 신청

정치

연합뉴스TV 주호영, 조기 전대론에 "비판 소지"…이준석, 가처분 신청
  • 송고시간 2022-08-10 17:20:51
주호영, 조기 전대론에 "비판 소지"…이준석, 가처분 신청

[앵커]

정치권 소식입니다.

국민의힘이 비대위 전환을 확정한 가운데, 조기 전당대회 준비를 위해 '실무형'보다는 '혁신형' 비대위를 구성할 가능성이 커 보입니다.

이준석 대표가 이에 반발하며 법적 대응에 나섰는데요.

국회 취재기자 연결해 자세한 내용 알아보겠습니다.

나경렬 기자.

[기자]

네, 국민의힘 주호영 비대위원장, 비대위의 성격과 관련한 입장을 내놓았습니다.

전당대회 준비를 위한 '실무형 비대위'는 아니라고 했는데요.

주 위원장은 기자들과 만나 실무형이 된다면 "비대위를 할 거 뭐 있나, 선거관리위원회를 구성"하면 된다고 말했습니다.

비대위를 짧게 운영한 뒤 정기국회 도중 전당대회를 여는 것에 부정적 입장을 나타낸 것으로 해석됩니다.

비대위 구성 방안에 대한 뜻도 내비쳤는데요.

계파 갈등과 관련해 "그런 시비에서 자유롭게 비대위를 구성하도록 노력하겠다"고 했습니다.

이른바 윤핵관과 친윤계를 배제할 건지 묻는 질문에도 같은 답을 했습니다.

실무형이 아닌 '정치력'을 갖춘 비대위 구성 작업이 본격적으로 시작된 모습입니다.

비대위 출범에 반발해온 이준석 전 대표는 예고한 대로 오늘 남부지법에 비상대책위원회 전환 효력 정지 가처분 신청을 내면서 법적 대응에 나섰습니다.

이에 대해 주 위원장은 이 대표와의 극적 타협을 위해 노력하겠다고 밝혔습니다.

이 대표 측에서도 법적 대응을 멈춰야 한다는 메시지가 나오고 있는데요.

'친이준석계'로 분류됐던 국민의힘 박민영 대변인은 용산 대통령실로 자리를 옮기게 됐다면서 이 대표는 "자중해야 한다"는 내용의 글을 SNS에 올렸습니다.

이런 가운데, 차기 당권 주자들의 움직임도 빨라지고 있는데요.

안철수 의원에 이어 나경원 전 의원도 "지금부터 고민하겠다"며 당권 도전 의지를 내비쳤습니다.

[앵커]

당대표 선거가 한창인 더불어민주당 소식도 알아보죠.

오늘부터 부산, 울산, 경남 지역 권리당원 투표가 이뤄진다고요?

[기자]

네, 그렇습니다.

민주당은 전국 순회 방식으로 차기 지도부 선거를 치르고 있는데요.

지난주 대구·경북, 강원, 제주, 인천 지역에 이어 이번 주는 부산, 울산, 경남과 충청 지역 투표가 진행됩니다.

이른바 PK 지역 투표 결과는 토요일에, 충청 지역 결과는 일요일 공개됩니다.

지난주엔 '이재명 대세론'에 힘이 실리는 결과가 나왔는데, 이번 주에도 이 흐름이 이어질지, 이변이 시작될지 주목됩니다.

당권주자들, 오늘은 충청 지역 토론회에 나서는데요.

부정부패 혐의로 기소된 당직자의 직무를 정지하도록 한 당헌 개정 문제가 토론회 최대 쟁점이 될 것으로 보입니다.

또, 이재명 후보의 배우자 김혜경 씨가 '법인카드 의혹'과 관련해 경찰 출석을 요구받은 사실도 토론회에서 다뤄질 수 있는데요.

경찰은 이 후보가 대선 경선 출마를 공식 선언한 이후, 김씨와 당 인사 3명이 서울의 한 음식점에서 점심을 먹었고, 그 비용이 경기도 법인카드로 결제된 것을 살펴보고 있습니다.

이에 대해 이 의원 측은 "김씨의 수행책임자가 김씨 몫인 2만 6천 원만 캠프에서 교부받은 정치자금 카드로 지불했다"며 "당시 김씨는 경기도 업무추진비 카드로 결제됐다는 사실을 전혀 알지 못했다"고 주장했습니다.

[앵커]

그런가 하면, 기록적인 폭우로 피해가 큰 상황인데요.

당정이 오늘 수해 대책 마련을 위한 회의를 개최했다고요?

[기자]

네, 그렇습니다.

정부와 여당은 우선, 피해가 큰 지역을 특별재난지역으로 선포하는 방안을 적극 검토하기로 했습니다.

수해를 입은 가계와 소상공인에 대해선 긴급생활안정자금을 지원하고 대출 만기 연장 등의 금융 조치에 나설 계획입니다.

또, 여당은 대심도 배수시설 설치를 위한 예산이 내년에 반영될 수 있도록 제안했고, 정부는 적극 검토하기로 했습니다.

전국적으로 배수펌프도 점검하기로 했는데, 정부와 지자체가 TF를 만들어 대응하겠다고 설명했습니다.

민주당은 피해가 집중된 서울 강남구 구룡마을 현장을 직접 찾았습니다.

이재민들과 만나 어려움을 듣기도 했는데, 현장 목소리를 반영한 해결책 마련에 나설 계획입니다.

지금까지 국회에서 전해드렸습니다. (intense@yna.co.kr)

#전당대회 #비대위구성 #가처분신청 #당권주자 #전국순회 #특별재난지역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