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여의도풍향계] 결빙정국 속 재보선 레이스 '후끈'…대선 전초전 개막

명품리포트 맥

연합뉴스TV [여의도풍향계] 결빙정국 속 재보선 레이스 '후끈'…대선 전초전 개막
  • 2020-12-13 10:06:00
[여의도풍향계] 결빙정국 속 재보선 레이스 '후끈'…대선 전초전 개막

[앵커]

21대 첫 정기국회가 끝나고, 정치권의 시선은 이제 내년 4월 재·보궐선거로 향하고 있습니다.

2년 뒤 대선의 전초전 성격을 띠는 중요한 선거죠.

'입법 전쟁' 승리 여세를 몰아가려는 여권과 칼을 갈고 있는 야권의 대결, 이번 주 여의도 풍향계에서 짚어보겠습니다.

이준흠 기자입니다.

[기자]

내년 4월 7일까지, 이제 넉 달이 채 남지 않았습니다.

대한민국 1, 2위 도시의 장을 뽑는, 유권자 수만 1,200만 명에 달하는 '미니 지방선거급' 규모의 재·보궐선거가 이때 열립니다.

2년 뒤, 대통령 선거까지 영향을 줄 중요한 선거입니다.

이번 재·보궐선거는 박원순 전 서울시장이 비서 성추행 의혹으로 고소당한 뒤 세상을 떠났고, 오거돈 전 부산시장은 여직원 성추행을 인정하고 사퇴하면서 이뤄졌습니다.

이미 지난 8일 예비후보자 등록이 시작됐습니다.

내년 3월 18일, 후보자 등록 이후 25일부터 본격적인 선거운동이 펼쳐집니다.

당내 경선 일정 등을 고려하면 이제부터 물밑 대결이 본격화할 전망인데요.

이미 후보들은 움직이고 있습니다.

민주당은 아직 관망세지만, 야권에서는 국민의힘 김선동 전 사무총장, 기본소득당 신지혜 대표가 서울시장에, 국민의힘 박민식, 유재중, 이진복 전 의원이 부산시장 예비후보로 이름을 올렸습니다.

이번 재·보궐 선거에 책임이 있는 민주당은 비판을 감수하고 후보를 내기로 결정했는데요.

이번 정기국회 '입법 전쟁' 승리를 방패로 서울과 부산을 지키겠다는 각오입니다.

민주당은 앞서 "소속 선출직 공직자의 중대한 잘못으로 직위를 상실해 재·보궐 선거를 하는 경우 해당 선거구에 후보자를 추천하지 않는다"는 당헌을 고쳐 후보를 내기로 결정했습니다.

'당헌 뒤집기' 논란 속에 서울시장 도전 첫발은 우상호 의원이 뗄 것으로 보입니다.

우 의원은 곧 기자회견을 열고 출마를 공식화할 예정입니다.

<우상호 / 더불어민주당 의원(4일 CBS 김현정의 뉴스쇼)> "코로나로 너무 많은 국민들이 불안해하고 계시고 장관과 총장의 갈등으로 너무 피로도가 높아지고 있는 이 시점에서는…그 국면이 넘어갔을 때 그때 다음 선거 얘기하는 게 맞다고 봅니다."

최근 여론조사에서 강세를 보이고 있는 박영선 중소벤처기업부 장관, 박주민 의원도 서울 시장 후보군 중 하나입니다.

박 의원은 출마 결심을 굳혔고, 박 장관은 아직 출마 여부를 고심 중인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박영선 / 중소벤처기업부 장관(1일 CBS 김현정의 뉴스쇼)> "서울시민의 마음을 보듬고 위로해 줄 수 있는 푸근한 사람? 그런 사람이 필요하지 않을까…"

부산에서는 김영춘 국회 사무총장, 김해영 전 의원, 변성완 부산시장 직무대행 등이 후보군으로 거론되지만, 아직까지 뚜렷하게 출마 의사를 밝힌 사람은 눈에 띄지 않는 상황입니다.

반면 야권은 벌써부터 후보들이 속속 등판하고 있습니다.

정부 여당이 오만하다고 비판하며 '심판론'을 앞세워 서울과 부산을 석권하겠다는 계획입니다.

이미 김선동 전 사무총장, 이혜훈 전 의원, 조은희 서울 서초구청장 등이 서울시장 도전을 공식화했습니다.

이들 모두 정부의 부동산 실정에 집중하며 정책 공약을 다듬고 있습니다.

<김선동 / 국민의힘 전 사무총장> "평생 열심히 일해서 1가구 1주택, 이것이 우리 보편적인 서울시민의 꿈이자 현실 아니겠습니까? 만 65세 이상 가구 1가구 1주택자는 종부세 면제하겠습니다."

최근 여론조사에서는 나경원 전 의원, 오세훈 전 서울시장이 나란히 야권 선두권을 형성하는 가운데 당내에서는 국민의당 안철수 대표와 연대하자는 목소리도 나옵니다.

입당 가능성은 낮지만, 야권 지지세를 모아 후보 단일화 대상이 될 수 있다는 점에서 금태섭 전 의원의 출마 여부도 주요 변수입니다.

부산의 경우 최근 여론 조사상, 야권 후보의 약진이 눈에 띕니다.

박형준, 이언주 전 의원에 서병수 의원까지 상위권에 이름을 올리고 있습니다.

<박형준 / 국민의힘 전 의원> "혁신적이고 민주적인 리더십을 지금 이 시점에서 어떻게 보여주느냐가 보수 전체의 과제가 됐는데 그 과제를 부산에서부터 한번 구현해보고 싶다…"

2018년, 제7회 전국동시지방선거 때만 해도 민주당 후보로 출마한 박원순, 오거돈 전 시장은 각각 53%, 55% 득표율로 상대방을 넉넉히 따돌렸습니다.

2년 반이 지난 지금은 어떨까요?

민주당 입장에서는 그때와 비교하면 상황이 녹록지 않습니다.

서울 시민 절반 이상이 정부·여당을 심판해야 한다는 여론조사 결과가 나오는 등 민심이 등을 돌리는 추세가 이어지고 있습니다.

최근 부동산 집값 상승, 전세난, 추미애-윤석열 갈등 장기화 등이 원인으로 꼽힙니다.

야권도 이런 흐름을 놓치지 않으려 안간힘을 쓰고 있는데요.

국회 본회의 무제한 토론 등 여론전에 힘을 쏟는 것도 여당의 '입법 독주'를 부각하며 훗날을 도모하겠다는 전략으로 풀이됩니다.

반면 민주당은 공수처법 개정안 통과 등을 성과로 내세워 '지지층 결집'으로 맞대응하고 있습니다.

<주호영 / 국민의힘 원내대표> "문재인 정권과 민주당이 어떻게 폭정을 하고 있는지 잠시라도 관심을 기울여서 우리가 피땀 흘려 이룩한 대한민국을 지키는 일에 같이 관심을 가져주시고…"

<이낙연 / 더불어민주당 대표> "이번 국회에서 1987년 민주화 이후 가장 크고 가장 많은 개혁을 이뤄냈습니다. 개혁의 입법화 제도화를 넘어 공고화 내면화로 직진하겠습니다."

내년 4·7 재·보궐 선거는 2년 뒤 열릴 대통령 선거를 앞두고 민심의 향배를 가늠해볼 수 있어 어느 때보다 중요한 선거입니다.

지키려는 여권과 뒤집으려는 야권의 한판 승부, 그 서막이 올랐습니다.

지금까지 여의도 풍향계였습니다. (humi@yna.co.kr)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끝)
연합뉴스 TV
대한민국 뉴스의 시작 채널 23 연합뉴스TV
페이스북
연합뉴스TV
유튜브
연합뉴스TV
네이버
연합뉴스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