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중앙일보 신문 구독료와 관련하여 중앙일보 각 지역 신문지국 횡포에 대해서 제보합니다.
  • 김영 *
  • 2022-08-18 14:48:07
  • 52842
중앙일보 신문 구독료와 관련하여 중앙일보 각 지역 신문지국 횡포에 대해서 제보합니다.

저는 얼마전 까지 서울 양천구 신월7동에 거주하면서 약 5년 이상 동안 중앙일보를 1만5천원에 구독해서 봐 왔습니다.
당시 해당 지국(서울 양천구 신문지국)에서 사은품(5만원 모바일 상품권)을 지급할 테니 1만5천원에 신문을 구독하라고 홍보를 해서 중앙일보를 구독하게 되었습니다.

그러다가 며칠 전에 경기도 양주시로 이사를 했고, 신문 배달 이관 신청을 하니,,,
경기도 양주 지국에서는 1만 5천원에는 구독 및 배달이 안되니 2만원에 구독해야 배달이 가능하다고 답변하였습니다.

그래서 중앙일보 고객센터에 관련 내용으로 민원을 제기하니 서울 양천구 신문 지국에서 연락이 왔고,
경기도 양주시는 자기네 관할이 아니니까 양주지국의 요구대로 2만원에 구독을 해야 한다고 답변을 하였습니다

내년 3월까지 계약기간이 남아있으므로 내년 3월까지는 종전처럼 1만 5천원에 신문 구독 및 배달을 요구하니까,
양천지국에서는 자기네 관할이 아니므로 그렇게는 불가능하다고 했습니다

그럼, 계약기간이 남아있는 상태에서 중간에 구독료 인상을 하는 것은 동의할 수 없으니 계약해지를 원한다고 하니까,
양천지국에서 답변하기를 그러면 지난 번에 사은품으로 제공받은 5만원(모바일 상품권)을 돌려달라고 했습니다.

최초 신문 구독 당시, 타지역으로 이사를 가게되면 신문 구독료가 변경될 수 있다고 사전 공지를 한 것도 아니고,
중앙일보 신문 구독 정책에 그런 규정이나 약관이 있는 것도 아니고,,

이런식으로 말도 안되는 이유로 중앙일보 해당 지역 신문지국 소비자에게 횡포를 부리는 것에 대해서 중앙일보 고객센터에 정식으로 민원제기를 하니까
해당 신문지국에 내용 전달하겠다고 하였으나, 양천지국은 여전히 똑같은 답변과 동일한 입장만을 취하고 있는 상태입니다.

계약기간이 남아있음에도 불구하고 중간에 소비자가 타지역으로 이사를 갔다는 이유로,
해당 지역 신문지국이 멋대로 구독료 인상을 소비자에게 요구하는 것은 부도덕적이며 계약 위반이라 할 것입니다.

서울 양천구에 거주한든, 경기도 양주에 거주하던 남아있는 계약기간동안은 종천처럼 1만 5천원에 신문 구독을 하는 것이 이치에 맞다 할 것입니다.

저는 더 이상 중앙일보를 신뢰할 수 없는 까닭에 양천 지국과 중앙일보 고객센터에 분명히 계약해지를 통보했으나
그들은 여전히 2만원에 구독을 하던가 계약해지를 원하면 과거에 지급된 5만원(모바일 상품권)을 반환하라고 요구하는 상태입니다.

이와 관련하여 저는 중앙일보와 중앙일보의 각 지역 신문지국 횡포와 소비자를 우롱하고 기만하는 부도덕한 상술에 대해 신고 및 제보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