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한국당 필리버스터 전략에 본회의 무산…정국 '꽁꽁'

정치

연합뉴스TV 한국당 필리버스터 전략에 본회의 무산…정국 '꽁꽁'
  • 송고시간 2019-11-29 21:04:56
한국당 필리버스터 전략에 본회의 무산…정국 '꽁꽁'
[뉴스리뷰]

[앵커]

국회는 오늘(29일) 본회의를 열고 민식이법 등 민생법안들을 처리할 예정이었는데요.

한국당이 무제한 토론으로 의사 진행을 방해하는 '필리버스터' 전략을 펴는 바람에 본회의 개최가 결국 무산됐습니다.

연말 정국이 꽁꽁 얼어붙고 있습니다.

정다예 기자의 보도입니다.

[기자]

<나경원 / 자유한국당 원내대표> "평화롭고 합법적인 저항의 대장정을 시작하려고 하는 것입니다. 오늘 본회의에 상정된 모든 법안에 필리버스터를 신청했습니다."

본회의 개최 시간을 불과 30분 앞둔 오후 1시반, 한국당은 본회의에서 처리할 예정이던 200여 건의 안건 전체에 대해 필리버스터를 신청했습니다.

본회의 안건에 대해 재적의원 3분의 1이 요구할 경우 무제한 토론을 하도록 규정한 국회법을 이용해, 정기국회가 끝나는 다음달 10일까지 108명의 소속 의원들이 번갈아가며 릴레이 토론을 펼쳐 패스트트랙 법안의 본회의 상정 자체를 막겠다는 게 한국당의 의도입니다.

민주당은 한국당에 필리버스터 기회를 주지 않기 위해 아예 회의장에 입장하지 않았습니다.

<이인영 /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 "지금 말도 아닌 상황이기 때문에 말을 말겠습니다."

패스트랙 전선에서 민주당과 공조하는 정의당도 불참하겠단 뜻을 밝혔습니다.

문희상 국회의장은 여야 간 의사진행 합의가 이뤄지지 않자 끝내 의사봉을 잡길 거부했습니다.

유치원 3법과 민식이법 등 본회의에서 처리할 예정이었던 민생법안들은 한 건도 처리되지 못했습니다.

민주당은 다음달 2일 예산안과 함께 패스트트랙 법안을 본회의에 부의하겠다는 전략인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당분간 국회가 마비될 것으로 보이는 가운데 20대 국회 마지막 정기국회가 파국으로 치닫고 있습니다.

연합뉴스TV 정다예입니다. (yeye@yna.co.kr)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끝)
연합뉴스 TV
대한민국 뉴스의 시작 채널 23 연합뉴스TV
페이스북
연합뉴스TV
유튜브
연합뉴스TV
네이버
연합뉴스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