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카불시 "女공무원 출근 금지"…탈레반 본색

세계

연합뉴스TV 카불시 "女공무원 출근 금지"…탈레반 본색
  • 송고시간 2021-09-20 17:48:42
카불시 "女공무원 출근 금지"…탈레반 본색

[앵커]

탈레반의 여성 탄압이 점점 노골화하고 있습니다.

여성부 폐지에 이어 이번엔 카불시의 여성 공무원들에게 출근 금지령이 내려졌습니다.

김효섭 PD입니다.

[리포터]

아프가니스탄을 장악한 뒤 여성을 존중하겠다고 공언했던 탈레반.

하지만 1990년대 탈레반 집권시기 자행했던 행태가 재현되면서 여성 인권 탄압 우려가 현실로 나타나고 있습니다.

당장 아프간 여학생들의 교육권이 제한됐고,

<아프간 여교사> "여학생들은 아직 수업에 오지 않았습니다. 그들은 의기소침해 있고, 등교 재개와 관련한 정부 발표를 기다리고 있습니다."

정부 조직이었던 여성부마저 폐지되고 엄격한 이슬람 율법을 집행하는 도덕 경찰이 부활됐습니다.

여성 직원들은 순식간에 갈 곳을 잃었습니다.

<사라 시랏 / 전 아프간 여성부 고문> "여성부 폐쇄와 여교사 부재는 탈레반이 어떤 대가를 치르더라도 여성을 받아들이고 싶지 않다는 신호입니다."

여기에 수도 카불도 여성 기본권 제한 조치에 가세했습니다.

신임 카불 시장은 카불시 공무원의 1/3가량인 여성 공무원들에게 집에 머물 것을 지시한 겁니다.

<함둘라 노마니 / 카불 시장> "처음에는 모든 여직원에게 출근하라고 했지만 탈레반은 여성 공무원들이 당분간 일을 그만둬야 한다고 결정했습니다."

그러면서 여성 화장실 근무자 등 남성이 대체할 수 없는 소수 여성인력만 출근을 허락했습니다.

<함둘라 노마니 / 카불 시장> "모든 게 정상화될 때까지 여성공무원들은 집에 머물러야 합니다. 급여는 정상적으로 지급될 것입니다."

탈레반 첫 집권기 여성에 대한 끔찍한 탄압이 반복되는 게 아니냐는 불안감이 커지는 가운데 여성들의 절규가 이어지고 있습니다.

<현장음> "여성 퇴출은 인간 퇴출을 의미한다."

연합뉴스TV 김효섭입니다.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끝)

연합뉴스 TV
대한민국 뉴스의 시작 채널 23 연합뉴스TV
페이스북
연합뉴스TV
유튜브
연합뉴스TV
네이버
연합뉴스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