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밤 9시까지 2,133명 확진…하루 '최다' 예상

경제

연합뉴스TV 밤 9시까지 2,133명 확진…하루 '최다' 예상
  • 송고시간 2021-09-23 22:59:50
밤 9시까지 2,133명 확진…하루 '최다' 예상

[앵커]

추석 연휴 이후 첫날인 오늘, 코로나19 신규 확진자가 오후 9시 기준 2,100명을 넘었습니다.

자정까지 합산한 하루 신규 확진자는 역대 '최다'를 기록할 것으로 예상되는데요.

보도국 연결해 자세한 상황 살펴보겠습니다.

박현우 기자.

[기자]

네, 추석 연휴 직후인 오늘 전국에서 발생한 코로나19 신규 확진자는 오후 9시까지 2,133명으로 집계됐습니다.

어제 같은 시간보다 530명 많은 수치로 같은 시간대 기준으로 확진자가 2천 명을 넘어선 건 지난달 10일 이후 44일 만입니다.

추석 연휴 이후 검사 건수가 늘면서 확진자가 급증한 것으로 분석됩니다.

전체 확진자 중 73% 수준인 1,561명이 수도권에서 양성 판정을 받았습니다.

서울 893명, 경기 529명, 인천 139명 등 순입니다.

비수도권에선 대구 125명, 충남 75명, 충북 49명 등 모두 572명이 확진됐습니다.

자정까지 추가로 집계될 확진자를 더하면 오늘 하루 신규 확진자는 2,200에서 2,300명대에 이를 것으로 관측됩니다.

자정 기준 확진자 수가 지난달 11일의 2,221명을 넘어서면 국내에선 코로나19 사태 이후 최다 기록입니다.

연휴 기간 이동량과 사적 모임이 늘어 수도권 중심의 확산세가 점차 전국적 유행으로 번질 수 있다는 우려가 나오고 있습니다.

방역당국은 추석 연휴 대규모 인구 이동에 따른 여파는 다음 주부터 본격화할 것으로 보고 오늘 상황을 예의주시하고 있습니다.

전문가들 사이에선 현 추세대로라면 하루 확진자가 적게는 2,300명대, 많게는 3,000명을 넘을 수 있다는 우려도 나오고 있습니다.

지금까지 보도국에서 전해드렸습니다.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끝)

연합뉴스 TV
대한민국 뉴스의 시작 채널 23 연합뉴스TV
페이스북
연합뉴스TV
유튜브
연합뉴스TV
네이버
연합뉴스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