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인큐베이터 하나에 아기 3명이…'의료 붕괴' 아프간의 비극

세계

연합뉴스TV 인큐베이터 하나에 아기 3명이…'의료 붕괴' 아프간의 비극
  • 송고시간 2021-10-28 17:41:43
인큐베이터 하나에 아기 3명이…'의료 붕괴' 아프간의 비극

[앵커]

탈레반이 아프가니스탄을 재장악한 이후 경제가 사실상 붕괴 직전인데요.

기아와 의료 시설 부족으로 유아와 어린이들이 겪는 고통은 더 큽니다.

한 명이 써야 할 인큐베이터를 3명의 아기가 나눠 쓰는 비극이 연출되고 있고, 굶주린 가족이 어린 딸을 500달러에 팔고 있다는 보도도 나왔습니다.

한상용 기자입니다.

[기자]

갓난아이가 인큐베이터에서 힘겹게 숨을 몰아쉽니다.

한 명이 있어야 할 인큐베이터 안에 아기 3명이 누워 있습니다.

모든 환자용 아기 침대도 1명이 아닌 2명 이상이 나눠 쓰고 있습니다.

지난 8월 미군이 철수한 아프가니스탄 수도 카불의 한 어린이 병원입니다.

영양실조 등에 걸린 아기들이 쇄도하지만 제대로 보호받지 못하고 있는 겁니다.

<인디라 간디 어린이병원 간호사> "우리는 엄청난 수의 (영양실조 아동) 환자들을 돌보고 있다. 인큐베이터에는 환자 한 명을 둬야 하지만 우리는 3~4명을 두고 있다."

미군 완전 철수 뒤 탈레반이 재집권한 아프간은 병원 운영을 지탱해주던 외국 원조마저 끊기면서 재정과 의료장비 부족, 간호 인력난에 시달리고 있습니다.

경제난까지 겹친 아프간의 인도주의적 위기는 이뿐만 아닙니다.

<아르주 / 환자 어머니> "정말 많은 문제가 있어요. 돈은 없고 아이를 다른 병원에 옮길 형편도 안 돼요. 다섯 아이 중 한 명은 치료비가 없어 영양실조로 죽었어요."

한 빈민 지역에선 자녀를 파는 일까지 벌어지고 있다고 BBC는 보도했습니다.

기아에 내몰린 한 부모가 약 500달러, 우리 돈 58만 원을 받고 걸음마도 못 하는 딸을 팔기로 했다는 겁니다.

가뭄도 심한 일부 지역주민은 고향을 떠나거나 심지어 10살도 안 된 딸을 결혼시키고 돈을 받기도 했다고 외신은 전했습니다.

유엔세계식량계획은 아프간에 긴급조치가 취해지지 않으면 어린이를 포함해 수백만 명이 굶어 죽을 수 있다고 경고했습니다.

연합뉴스 한상용입니다.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끝)

연합뉴스 TV
대한민국 뉴스의 시작 채널 23 연합뉴스TV
페이스북
연합뉴스TV
유튜브
연합뉴스TV
네이버
연합뉴스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