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01-11 22:12:37

프린트

노태강 “박 대통령 인사지시, 누군가 속시원히 얘기해주길”

뱍근혜 대통령에게 ‘나쁜사람’으로 찍혀 좌천된 것으로 알려진 노태강 전 문체부 체육국장이 자신의 부당인사에 관해 속 시원한 설명을 듣고 싶다고 말했습니다.

노 전 국장은 특검 참고인 조사를 마치고 귀가하면서 기자들과 만나 “제 부당인사 문제에 관해 공식적으로 인정된 게 한 번도 없었다”며 “내 인사 문제를 아는 누군가가 있을텐데 속시원히 이야기해주길 바란다”고 말했습니다.

특검팀은 노 전 국장을 상대로 문체부 체육국장직과 공직을 그만두는 과정에서 외압이 작용했는지 집중적으로 조사했습니다.

연합뉴스TV : 02-398-4441(기사문의) 4409(제보), 카톡/라인 jebo23

(끝)

Category:

사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