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03-15 07:42:47

프린트

오늘부터 중국 여행사, 한국 관광상품 판매 전면 중단

[앵커]

오늘(15일)부터 중국 여행사들이 한국 관광상품 판매를 전면 중단합니다.

중국 당국은 지시를 어기는 여행사에 엄벌을 예고한 상태인데요.

한국의 유명 관광지에서 중국인 관광객의 모습을 찾아보기 어려워질 것으로 예상됩니다.

백나리 기자입니다.

[기자]

베이징에서 시작된 한국관광 전면 중단 조치는 사드 배치를 둘러싼 갈등 속에서 중국 전국으로 확대됐습니다.

한국행 단체관광은 물론 자유여행이라고 해도 여행사를 통해 항공권을 끊고 한국으로 가는 것 역시 금지됐습니다.

여행사가 지시를 어겼다가는 엄벌에 처하겠다는 별도 지침도 내려졌습니다.

중국 당국의 조치 이후 중국 항공사들은 이미 잇따라 한국행 항공편 운항을 중단하거나 줄였습니다.

크루즈 여행사들도 한국 경유 일정 변경에 나섰습니다.

중국인 관광객으로 떠들썩했던 서울과 제주 등지의 유명 관광지에는 이미 찬바람이 불기 시작했습니다.

중국 소비자의 날을 맞아 관영매체의 고발 프로그램에 거명될 기업이 어디일지에도 시선이 쏠리고 있습니다.

그동안 중국 당국은 소비자의 날에 CCTV 고발 프로그램으로 외국 기업의 제품을 문제 삼아 일종의 보복 조치를 해왔습니다.

그동안 사드 부지 제공으로 집중포화를 맞아온 롯데 말고도 다른 한국 기업이 표적이 될 수 있습니다.

하지만 중국은 한국의 정치적 상황 변화를 예의주시하며 한편으론 보복 수위를 조절하고 있습니다.

주말에는 렉스 틸러슨 미국 국무장관이 중국을 방문할 예정이라 사드 갈등에 분수령이 될지 주목됩니다.

연합뉴스TV 백나리입니다.

연합뉴스TV : 02-398-4441(기사문의) 4409(제보), 카톡/라인 jebo23

(끝)

Category:

세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