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03-19 13:51:06

프린트

‘빚폭탄 터질라’ 고삐 죄는 정부…서민 대출 캄캄

[앵커]

미국이 금리를 인상하면서 1천300조가 넘는 가계부채의 부실화 우려가 커지고 있습니다.

이미 시중은행에서는 대출금리 인상 분위기가 형성된 가운데 정부가 빠르게 늘고 있는 제2금융권 대출을 중심으로한 규제 강화에 나섰습니다.

정주희 기자입니다.

[기자]

경기 침체 속에 금리 인상 시기까지 겹치면서 1천344조원에 달하는 가계부채에 비상이 걸렸습니다.

금리가 1%포인트만 올라도 전체 가계는 9조원의 추가 이자 부담을 안게 되고 파산 위험에 몰리는 한계가구는 7만 가구 늘어나기 때문입니다.

시중은행에서는 이미 작년 2~3%를 유지하던 주택담보대출 최고금리가 6개월 사이 5%에 근접했습니다.

정부가 시중은행에 대한 대출 규제를 강화하면서 급전이 필요한 서민들이 보험, 저축은행 등 제2금융권으로 내몰리고 있습니다.

한쪽을 누르자 다른 한쪽이 부풀어 오르는 이른바 ‘풍선효과’입니다.

이에 정부는 저축은행에는 고위험대출 충당금을 대폭 확대해 대출 여력을 조이고 농협과 새마을금고 등 상호금융의 고위험대출 적용범위를 확대하는 등 2금융권 규제에 나섰습니다.

<정은보 / 금융위원회 부위원장> “제2금융권에 대한 현장점검과 리스크 관리 강화를 보다 철저히 해나가도록 하겠습니다.”

앞으로 미국이 금리를 추가로 인상하고 한국은행까지 기준금리를 올릴 경우 서민들이 돈빌리기는 더 어려워질 전망입니다.

이미 걷잡을 수 없이 커져버린 가계빚 폭탄에 정부 대책이 한발 늦은 것 아니냐는 비판이 나오고 있습니다.

연합뉴스TV 정주희입니다.

연합뉴스TV : 02-398-4441(기사문의) 4409(제보), 카톡/라인 jebo23

(끝)

Category:

경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