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04-04 13:19:52

프린트

미중 정상회담 사흘 전 北 테러지원국 밀어붙인 미국

[앵커]

미국 하원이 북한을 테러지원국으로 재지정하는 법안을 통과시켰습니다.

미중 정상회담 사흘 전에 이례적으로 신속하게 처리한 건데, 북한은 물론 중국에 대한 압박 효과도 노린 것으로 풀이됩니다.

유엔 차원의 대중 압박 수위도 높이고 있습니다.

백나리 기자입니다.

[기자]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의 정상회담 사흘 전,

미국 하원은 북한을 테러지원국으로 재지정하는 법안을 통과시켰습니다.

상임위원회에서 처리한 지 닷새 만에 이례적으로 신속 처리 안건으로 지정해 본회의를 통과시킨 겁니다.

찬성이 398표, 반대는 3표밖에 되지 않았습니다.

북한의 핵과 미사일 도발에 대한 경고와 더불어 정상회담을 앞두고 중국에 대한 압박 효과도 극대화하기 위한 것으로 풀이됩니다.

미국은 1987년 대한항공기 폭파사건으로 북한을 테러지원국으로 지정했지만 2008년 11월 조지 W 부시 행정부 때 삭제했다가 이번에 다시 재지정을 추진해왔습니다.

본회의에서는 북한의 대륙간탄도미사일 규탄 결의안도 압도적인 찬성표로 가결됐습니다.

미국은 유엔 안보리 차원에서도 북한과 중국에 대한 압박 수위를 높이고 있습니다.

28일 열리는 유엔 안보리 북핵 회의를 렉스 틸러슨 미국 국무장관이 직접 주재하기로 했습니다.

<니키 헤일리 / 유엔 주재 미국대사> “중국은 25년 넘게 북한에 대한 우려를 표명해왔지만 행동에 나서지는 않았습니다. 미국은 중국의 조치를 기대하고 있습니다.”

북핵 문제에 중국이 나서지 않으면 직접 나서겠다고 공언한 미국 트럼프 대통령이 시 주석을 만나기에 앞서 압박 수위를 한껏 끌어올리고 있습니다.

연합뉴스TV 백나리입니다.

연합뉴스TV : 02-398-4441(기사문의) 4409(제보), 카톡/라인 jebo23

(끝)

Category:

세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