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05-27 14:39:54

프린트

‘친환경 정책’ㆍ’4대강 재조사’…암운 드리운 건설업계

[앵커]

새 정부에서 석탄화력발전소와 원자력발전소 없애기가 빠르게 현실화되고 있습니다.

하지만 시공에 참여했던 건설사들은 벌써부터 일감 축소에 대한 우려를 나타내고 있는데요.

최근엔 건설사들이 또다른 이유 때문에 긴장하고 있다고 합니다.

곽준영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문재인 대통령이 석탄화력과 원자력발전소의 신규 건설을 전면중단하고 공사 초기인 곳은 원점에서 재검토를 지시하자 건설업계에 비상이 걸렸습니다.

최근 국내에서 건설 중인 석탄화력발전소인 당진에코파워 1·2호기와 강릉안인화력 1·2호기 등은 사업 전면 재검토 가능성이 커졌습니다.

원전 역시 최근 신한울 3ㆍ4호기의 설계가 잠정 중단됐고, 신고리 5ㆍ6호기도 조만간 건설이 중단될 처지에 놓였습니다.

때문에 시공에 참여했던 건설사들은 비상입니다.

현재 석탄화력과 원자력발전소의 시공은 국내 대형건설사들이 맡고 있었는데, 사업이 중단될 경우 대규모 일감 손실이 예상됩니다.

수주잔고가 미래 실적을 담보한다는 건설업계의 특성을 고려할 때 향후 실적에 빨간불이 켜진 것입니다.

엎친데 덮친격으로 요즘 건설업계가 긴장하는 이유는 또 있습니다.

최근 문 대통령이 4대강 정책감사를 지시했는데, 감사가 시작되면 또다시 자신들에게 불똥이 튈 수도 있기 때문입니다.

과거 4대강 사업에 참여했던 건설사 중 상당수는 입찰담합 등이 적발돼 거액의 과징금과 영업정지 등 철퇴를 맞아야만 했습니다.

<건설업계 관계자> “건설사들 입장에선 당연히 긴장할 수밖에 없겠죠. 일단 감사 결과를 지켜봐야하겠지만 뭐라도 나오면 또 난리날 것이 분명하니깐 숨죽이며 지켜보고 있죠.”

해외수주 부진과 국내 주택시장도 예전만하지 못한 상황에서 친환경 정책과 4대강 감사라는 암초를 만난 건설업계의 시름이 깊어지고 있습니다.

연합뉴스TV 곽준영입니다.

연합뉴스TV : 02-398-4441(기사문의) 4409(제보), 카톡/라인 jebo23

(끝)

Category:

경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