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06-28 22:37:17

프린트

신고리 5·6호기 일시 건설 중단 방침에 찬반단체 모두 반발

[앵커]

정부가 신고리 5·6호기 건설 일시 중단과 공론화 과정을 거쳐 건설 재개 여부 결정을 하기로 한 것과 관련해 찬반 양측이 모두 반발하고 있습니다.

건설중단을 반대하는 지역 주민들은 가처분 신청 서명운동을 벌였고 탈핵단체는 완전 백지화를 요구하고 있습니다.

김근주 기자입니다.

[기자]

울산 울주군 신고리 5·6호기 건설현장입니다.

정부가 건설 일시 중단 방침을 밝혔지만 아직, 구체적인 지침이 내려오지 않아 작업은 계속되고 있습니다.

레미콘 차량이 들락거리지만 언제 지침이 내려올지 몰라 적막한 분위깁니다.

건설 중단 반대를 요구해온 주민들은 당장 서명 운동에 나섰습니다.

장날을 맞은 장터를 돌며 피켓을 들고 구호를 외쳤습니다.

주민들은 정부의 일시 중단 결정이 무책임하다며 목소리를 높였습니다.

<이상대 / 중단 반대 범군민대책위원장> “5·6호기는 그 당시에 국가로부터 적법한 허가 절차를 받아서 설치된 것을 지금 정부가 그만둔다는 것은 법에도 없는 이야기다. 무슨 법적 근거를 두고 중단을 시키는지…”

탈핵단체는 탈핵단체대로 기자회견을 열고 일시 중단 결정을 비판했습니다.

현 정부의 탈핵 정책을 실현하려면 완전 백지화해야 한다는 겁니다.

<박재윤 / 신고리 5·6호기 백지화 부산시민운동본부> “일시 중단이라는 말은 말 그대로 언제든지 다시 가동할 수 있다는 것을 전제로 하는 것이기 때문에 우리는 문재인 대통령의 대선공약과는 부합하지 않는 현재의 정부 입장에 대해 비판하지 않을 수 없습니다.”

정부는 10인 이내 공론화위원회를 구성하고 최대 3개월 이내에 신고리 5·6호기 문제를 마무리 지을 계획이지만 위원으로 누가 참여하는지부터 찬반 양측의 갈등을 불러 일으킬 것으로 예상됩니다.

중단 반대 주민들은 중단 철회를 위한 가처분을 법원에 신청하겠다고 밝힌 상황입니다.

연합뉴스 김근주입니다.

연합뉴스TV : 02-398-4441(기사문의) 4409(제보), 카톡/라인 jebo23

(끝)

Category:

경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