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07-17 18:08:13

프린트

청와대, 전 정부 문건 추가 발견…”삼성ㆍ블랙리스트 내용 포함”

[앵커]

청와대가 박근혜 정부 당시 문건들을 추가로 발견했다고 밝혔습니다.

이번에는 정무수석실에서 발견됐는데, 삼성과 문화계 블랙리스트, 언론 활용 방안 등이 담겼다고 밝혔습니다.

청와대 취재기자 연결해 자세한 상황 알아봅니다.

이경희 기자.

[기자]

네. 청와대는 지난 14일에 이어서 청와대 경내에서 발견된 지난 정부 청와대 비서실 문건을 추가로 발견했다고 공개했습니다.

박수현 청와대 대변인은 조금 전 브리핑을 통해 “지난 14일 이후 민정수석실에서 자료가 발견된 이후 정무수석실에서도 자체적으로 안쓰던 캐비닛 등에 방치된 문서가 있는지 추가로 점검하던 중 정무수석실 내 한 책상 서랍에서 추가 문건을 발견했다”고 발견했습니다.

전 정부의 정책조정수석실 기획비서관이 2015년 3월2일부터 2016년 11월1일까지 작성한 254건의 비서실장 주재 수석비서관회의 결과를 비롯해 총 1천361건에 달하는 분량인데요.

박 대변인은 “문서 중에는 삼성 및 문화계 블랙리스트 관련 내용, 현안 관련 언론 활용 방안 등이 포함됐으며 위안부 합의, 세월호, 국정교과서 추진, 선거 등과 관련해 적법하지 않은 지시사항이 포함돼 있다”고 말했습니다.

청와대는 그러나 문건의 구체적인 내용은 대통령지정기록물에 해당하는지 등의 법적 검토가 필요하다는 이유로 공개하지 않았습니다.

청와대는 7월14일 민정비서관실 발견 문건 조치절차와 같이 특검에 관련 사본 제출할 예정이고 원본은 대통령 기록관으로 이관할 예정이라고 밝혔습니다.

[앵커]

또 끊이지 않는 방산 비리 척결을 위해 방산비리 근절 관계기관 협의회를 만들어 청와대가 직접 지휘하겠다는 뜻을 밝혔다고요?

[기자]

네. 문재인 대통령은 청와대에서 수석 보좌관 회의를 주재하고 “방산 비리 척결은 보수, 진보의 문제가 아닌 애국과 비애국의 문제”라며 “더 이상 미룰 수 없는 적폐청산 과제”라고 강조했습니다.

어제 감사원이 발표한 수리온 헬기 납품 관련 감사 결과를 언급하면서 한 말인데요.

민정수석실 산하 반부패비서관실 주관으로 방산비리 근절 관계기관 협의회를 만들어 제도 개선 등을 청와대가 주도하겠다고 밝히고 7월18일 감사원 등 9개 기관 국장급으로 유관기관협의회를 구성해 첫 회의 개최하기로 했습니다.

방산 비리 뿐 아니라 사회 전반의 반부패 정책 주도를 위한 컨트롤 타워 격인 대통령 주재 반부패관계기관협의회도 부활시키기로 했습니다.

반부패관계기관 협의회는 노무현 정부 시절 만들어졌지만 정권이 바뀐 뒤 활동이 중단됐습니다.

문 대통령은 올해 최저임금이 7천530원으로 크게 오른 것과 관련해선 “최저임금 1만원 시대로 가는 청신호가 켜졌다”며 환영의 뜻을 밝혔습니다.

또 “최저임금 1만원은 단순한 시급이 아닌 사람답게 살 권리를 상징한다”며 “이번 결정은 사람 중심의 국민성장 시대를 여는 대전환점이 될 것이고 당장 내년부터 경제성장률을 더 높여주는 효과도 생길 것”이라고 강조했습니다.

문 대통령은 “최저임금 1만원 성공 여부는 소상공인과 영세 중소기업의 부담을 어떻게 해소시켜주느냐에 달렸다”고 “가능한 정책수단을 모두 동원해줄 것”을 당부했습니다.

지금까지 청와대에서 전해드렸습니다.

연합뉴스TV : 02-398-4441(기사문의·제보) 카톡/라인 jebo23

(끝)

Category:

정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