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10-13 14:43:40

프린트

중국 13억 얼굴인식시스템 구축 추진…빅 브라더 사회 우려

중국 정부가 13억 국민 중 누구의 얼굴이라도 3초 안에 구별할 수 있는 안면 인식 시스템 개발을 추진하고 있어 ‘빅브라더’사회가 도래하는 것 아니냐는 우려가 나오고 있습니다.

홍콩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에 따르면 중국 당국은 이 시스템을 중국 전역에 설치된 2천만 개의 CCTV카메라에 적용시켜 범인 검거 등에 사용할 목적이지만 개인의 모든 행동을 감시하며 통제하는 ‘빅 브라더’사회가 오는 것 아니냐는 우려가 제기되고 있습니다.

2015년부터 개발에 착수한 이 시스템은 중국 국민의 신분증 사진과 실제 얼굴을 대조해 90%이상의 정확도로 본인 여부를 확인할 수 있는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연합뉴스TV : 02-398-4441(기사문의ㆍ제보) 카톡/라인 jebo23

(끝)

Category:

세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