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11-14 10:18:30

프린트

전차 잡는 아파치 헬기, ‘헬파이어’ 미사일 첫 실사격

[앵커]

‘전차 킬러’로 불리는 대형 공격헬기 아파치 가디언에 장착하는 공대지 미사일, ‘헬파이어’가 첫 실사격에 나섰습니다.

발사된 미사일 모두 표적을 명중시키며 위력을 과시했습니다.

정인용 기자입니다.

[기자]

굉음을 내며 바다 위를 나는 세계 최강의 공격 헬기, ‘아파치 가디언’.

잠시 뒤 표적을 향해 ‘지옥의 불’ 헬파이어 미사일을 발사합니다.

8km를 날아간 미사일은 표적을 정확히 타격합니다.

<효과음> “3! 2! 1! 명중!”

육군이 지난해 미국에서 도입해 실전 배치한 아파치 헬기의 공대지 미사일 ‘헬파이어’가 첫 실사격에 나섰습니다.

이미 미군의 이라크와 아프간 전쟁 등에서 성능을 입증한 바 있는 헬파이어는 1.4m 두께의 철판도 뚫을 수 있는 가공할 파괴력을 가졌습니다.

아파치 헬기 한 대에는 헬파이어 미사일을 최대 16발까지 장착할 수 있지만, 이번 훈련에서는 아파치 헬기 8대가 각각 1발씩 모두 8발을 발사했습니다.

다양한 사거리에서 발사된 8발의 미사일은 모두 표적에 명중했습니다.

육군은 헬파이어 미사일 도입으로 적 전차에 대한 파괴력을 높일 수 있게 됐다고 설명했습니다.

<송국현 준위 / 아파치 헬기 조종사> “헬파이어 사격을 통해 육군이 적에게 치명적인 피해를 입히고 싸우면 반드시 이기는 강한 전력을 갖고 있음을 확인했습니다.”

아파치 헬기 조종사와 정비사 교육을 마친 육군은 내년 초까지 전력화를 완성할 계획입니다.

연합뉴스TV 정인용입니다.

연합뉴스TV : 02-398-4441(기사문의ㆍ제보) 카톡/라인 jebo23

(끝)

Category:

정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