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11-23 12:17:26

프린트

이낙연 총리 ‘세월호 유골은폐’ 사과…”책임자 엄정 문책”

[앵커]

이낙연 국무총리는 해수부의 세월호 유골 은폐와 관련해 대국민 사과를 했습니다.

“변명의 여지가 없는 수치스러운 일”이라며 책임자 엄정 문책과 공직기강 강화를 약속했습니다.

성승환 기자입니다.

[기자]

이낙연 국무총리는 해양수산부의 세월호 유골 은폐와 관련해 희생자 가족과 국민 앞에 고개를 숙였습니다.

<이낙연 / 국무총리> “세월호 희생자 가족 여러분과 국민 여러분께 다시 한번 사과드립니다.”

이 총리는 “세월호 희생자 가족은 3년 7개월간 인고하다 추가 수색 포기라는 고통스러운 결정을 내리고 장례에 임했다”고 강조했습니다.

그러면서 “유골은폐는 그런 가족과 국민들에게 실망을 넘어 배신감을 안겨드렸다”며 책임자에 대한 엄정 문책을 약속했습니다.

<이낙연 / 국무총리> “변명의 여지가 없는 수치스러운 일입니다. 정부는 최단시간 안에 은폐의 진실을 규명해 가족과 국민 앞에 밝히고 책임자를 엄정하게 문책하겠습니다.”

이어 공직사회의 기강을 다잡고 책임감을 높이기 위한 노력을 다시 강화하겠다고 힘 줘 말했습니다.

<이낙연 / 국무총리> “이번 일은 공직사회 곳곳에 안일하고 무책임한 풍조가 묻어있다는 통렬한 경고라고 저는 받아들입니다.”

이 총리는 국과수에 신속한 유골 DNA 감식을, 관계 부처에는 선체조사가 원활하게 추진되도록 최대한 지원할 것을 주문했습니다.

국회에도 세월호 참사의 원인과 의혹을 규명하기 위한 ‘사회적 참사 특별법’의 차질없는 통과를 부탁했습니다.

연합뉴스TV 성승환입니다.

연합뉴스TV : 02-398-4441(기사문의ㆍ제보) 카톡/라인 jebo23

(끝)

Category:

정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