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12-23 09:26:18

프린트

제천 화재 건물주 “여자 사우나에 제대로 안알려”

제천 스포츠센터 건물 소유주가 화재 당시 건물 안에 있던 사람들에게 대피하라고 알렸지만, 2층 여자 사우나에는 제대로 알리지 못한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건물 소유주인 53살 이 모 씨는 소방당국의 조사에서 이와 같이 진술했습니다.

이 씨는 알몸의 여성들이 있을 것을 우려해 문밖에서 대비하라는 소리만 질렀다고 언급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한편, 건물 소유주를 비롯한 시설 직원들은 모두 무사히 탈출한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연합뉴스TV : 02-398-4441(기사문의·제보) 카톡/라인 jebo23

(끝)

Category:

사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