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4-16 21:50:42

프린트

홍콩여행 중 가족살해 혐의 한국인, 현지 구치소서 목매 숨져
[뉴스리뷰]

[앵커]

홍콩에 여행 와 아내와 아들을 살해한 혐의로 체포된 한국인 관광객이 목을 매 숨졌습니다.

구치소 독방 안에서 목을 맨 채로 발견돼 급히 병원으로 옮겨졌으나 이내 사망했습니다.

홍콩에서 안승섭 특파원입니다.

[기자]

홍콩에 여행 와 아내와 아들을 살해한 혐의로 체포된 한국인 관광객이 구치소 안에서 목을 매 숨졌습니다.

홍콩 라이치콕 구치소에 수감돼 있던 용의자 A 씨는 구치소 내 독방에서 목을 맨 채로 발견됐습니다.

발견 당시 혼수상태였던 A 씨는 급히 인근 병원으로 옮겨졌지만, 결국 사망했습니다.

홍콩의 고급 호텔인 리츠칼튼 호텔에 투숙했던 A 씨는 지난 1월 14일 아침 한국의 친구에게 전화해 그의 가족이 자살하려고 한다고 알렸습니다.

이에 한국의 친구가 급히 경찰에 알렸고, 경찰은 다시 주홍콩 총영사관에 연락했습니다.

홍콩 경찰이 출동했을 때 그의 아내와 일곱 살 아들은 흉기에 찔려 숨진 채 발견됐습니다.

살인 혐의로 현장에서 체포된 A 씨는 체포 당시 술에 취해 있었습니다.

이후 경찰 심문과 재판 과정에서도 “술에 취해 기억이 나지 않는다”는 주장을 폈다고 합니다.

미국 유명 초콜릿 기업의 한국 대표였던 A 씨는 단란한 가정생활을 꾸렸지만, 최근 사업 운영에 어려움을 겪었던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주홍콩 총영사관은 홍콩 당국과 협조해 정확한 사인 등을 규명하고, 유족과 협의해 시신 인도 등의 절차를 진행할 방침입니다.

홍콩에서 연합뉴스 안승섭입니다.

연합뉴스TV : 02-398-4441(기사문의ㆍ제보) 카톡/라인 jebo23

(끝)

Category:

헤드라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