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5-20 20:46:26

프린트

11년전에도 검출됐는데…라돈 관리 책임공방
[뉴스리뷰]

[앵커]

정부가 ‘라돈 침대’ 사태를 놓고 부처 간에 서로 책임을 떠넘기다 초기 대응에 실패했다는 지적이 많습니다.

이미 11년 전에도 한 침대업체가 문제가 된 모나자이트 원료를 사용해 방사능 문제가 불거졌었는데요.

위험을 알고도 그동안 손을 놓고 있었다는 비난이 쏟아지고 있습니다.

한지이 기자입니다.

[기자]

1급 발암물질인 라돈을 내뿜는 ‘모나자이트’가 침대 매트리스에 들어있었다는 사실에 소비자들의 분노는 큽니다.

방사능 원인 물질인 모나자이트가 문제가 된 건 이번이 처음이 아닙니다.

2007년에는 모나자이트를 사용한 온열매트와 돌침대에서, 2011년엔 벽지에서 방사선이 검출돼 논란이 일었습니다.

우여곡절 끝에 정부는 2011년이 돼서야 생활방사선법을 마련했지만 이번 사태를 통해 제품 유통과정까지는 관리가 되지 않고 있었던 허점이 드러났습니다.

<안종주 / 사회적참사 특별조사위원회 위원> “현행법으로도 충분히 이 사태를 막을 수 있었는데 무려 10년 가까이 이것을 방치했다는 것은 원자력안전위원회를 비롯한 여러 정부 부처 관계자들의 책임도 매우 크다고 봅니다.”

라돈 등 방사선 방출 물질 관리는 원자력안전위원회가 담당하고 있지만 해당 물질에서 방출되는 라돈 기준을 규정하는 부처는 환경부입니다.

하지만 부처 간에 서로 책임 미루기에 급급한 모습에 소비자들은 분노했습니다.

<배모씨 / 대진침대 사용자> “환경부에 전화하니까 환경부에서는 라돈이니까 라돈은 원안위에 전화하라고 이야기하시고 도대체 저희는 어디다가 전화를 해야하는지…”

전문가들은 범정부적 대책 기구를 마련해 해당 물질의 취급 범위와 유통경로를 파악하는 등 관리의 사각지대에 놓여있는 라돈에 대한 안전 관리를 서둘러 강화해야한다고 조언합니다.

연합뉴스TV 한지이입니다.

연합뉴스TV : 02-398-4441(기사문의·제보) 카톡/라인 jebo23

(끝)

Category:

헤드라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