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7-12 21:20:08

프린트

정치권, ‘세월호 수장 제안’ 기무사 고강도 비판
[뉴스리뷰]

[앵커]

국군기무사령부가 박근혜 정부 시절 세월호 인양 대신 수장 방안을 제안했던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정치권은 기무사를 강도높게 비판하며 철저한 진상규명을 촉구했습니다.

최지숙 기자입니다.

[기자]

기무사가 세월호 실종자 수색 당시 박근혜 정부 청와대에 선체 인양 반대 여론전과 세월호 수장을 제안했던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더불어민주당은 기무사가 본연의 임무에서 벗어나 ‘박근혜 정권의 홍위병으로 전락했다’며 기무사에 대한 고강도 개혁을 예고했습니다.

민주당 김현 대변인은 서면 논평을 내고 “대단히 충격적이고 인면수심의 극치”라고 비판하며 “기무사의 모든 불법 행위에 대해 철저한 진상규명과 책임자 처벌이 필요하다”고 강조했습니다.

바른미래당 김철근 대변인은 “기무사가 군 관련 사안이 아닌 세월호 참사까지 관여했다면 군의 규율을 훼손한 것”이라면서 국회 청문회를 다시 한 번 제안했습니다.

민주평화당과 정의당은 ‘패륜적 행태’라고 목소리를 높였습니다.

<장정숙 / 민주평화당 대변인> “국민의 생명을 지켜야 할 군으로서 도저히 상상할 수 없는 패륜이며 박근혜의 1인 연예기획사를 자처한 것입니다.”

<최석 / 정의당 대변인> “박근혜 정권의 패륜적 행태 기획에 기무사가 큰 몫을 한 것입니다. 군 내부 수사뿐 아니라 국회 차원의 진상규명도 필요한 시점입니다.”

반면 자유한국당은 기무사의 촛불집회 계엄 문건에 이어 ‘세월호 수장’ 문제까지 터지자 별다른 입장을 내놓지 않은 채 침묵을 지켰습니다.

연합뉴스TV 최지숙입니다.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끝)

Category:

헤드라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