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9-11 20:37:00

프린트

스쿨미투 창구된 SNS…교사 성희롱 잇단 폭로

[앵커]

학교 성폭력을 폭로하는 이른바 ‘스쿨미투’가 곳곳에서 이어지고 있습니다.

특히 학생들은 전파 속도가 빠른 SNS를 성폭력 폭로 통로로 활용하면서 일부 교사의 비뚤어진 성의식에 문제를 제기하고 있습니다.

조성흠 기자입니다.

[기자]

서울 광진구의 한 중학교 학생들은 교사의 성희롱 발언에 반발하며 관련 내용을 SNS에 올리고 쪽지 붙이기 운동을 벌였습니다.

한 교사가 “예쁜 여학생이 내 무릎에 앉으면 수행평가 만점을 주겠다”거나 “여자는 아프로디테처럼 예뻐야 한다”고 말한 것이 문제가 됐습니다.

서울 광진경찰서는 해당 교사의 성희롱 폭로와 관련해 내사에 착수해 사실관계를 파악하겠다고 밝혔습니다.

대구와 청주의 고등학교에서도 교사들의 성희롱 발언이 SNS에 올라와 논란을 일으켰습니다.

전문가들은 미투운동 이후 그릇된 성의식을 바로잡으려는 움직임이 학교 현장에서도 일어나고 있다고 분석합니다.

<이미경 / 한국성폭력상담소 소장> “자신이 어떤 권리를 갖고 있는지, (스스로) 인권을 존중받고 학습권을 존중받아야 되는 존재란 인식들이 많이 확산된 것 같습니다.”

논란이 커지자 일부 교사들은 SNS 등에 사과문을 올렸습니다.

<용화여고 성폭력 뿌리뽑기 위원회 대표> “언론이나 교육청에서 얘기하는 것에 교사도 영향을 받을 수밖에 없다고 생각해요. 주변에서 스쿨미투에 민감하게 반응할수록 교사들 사이에서도 자정작용이 일어나거나…”

피해 학생들은 해시태그 등으로 서로의 피해를 공론화하는 상황.

심각성을 인식한 학교는 학생들을 상대로 전수조사를 진행하고 담당 교육지원청은 특별장학을 실시하는 등 대책 마련에 나섰습니다.

연합뉴스TV 조성흠입니다.

makehmm@yna.co.kr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끝)

Category:

사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