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12-06 07:43:59

프린트

빙판길에 ‘꽈당’…노인에겐 치명적인 낙상 주의보

[앵커]

수은주가 영하를 가리키는 날이 이어지면 노인들은 넘어져 다치는 ‘낙상’을 걱정합니다.

나이가 들수록 작은 충격에도 약한 뼈가 부러지는 등 큰 피해를 볼 수 있어 각별히 신경을 쓰셔야 합니다.

조성흠 기자입니다.

[기자]

아침부터 수은주가 영하로 뚝 떨어지면서 시민들의 옷차림이 두꺼워졌습니다.

벌써부터 거리엔 살얼음판이 생겼습니다.

이맘때부터 노인들은 길을 걷다 넘어져 다치는 ‘낙상’이 제일 걱정입니다.

<김용백 / 서울 성북구 종암1동> “겨울철에 노인들은 넘어지면 100% 다치니까, 거의 넘어져서 다쳐요. 병원에 간다구요. 뼈가 약하니까…”

대다수의 노인은 시력이 안 좋은 데다 신체 반응 속도가 느려 순식간에 넘어져 다치고 맙니다.

<권광현 / 서울 도봉구 도봉동> “물 뿌린지도 모르고, 시력이 안 좋으니까. 걸어가다가 그대로 그냥 넘어졌어요. 넘어져서 다리, 허리 아파서 그런 고생을 했죠.”

지난해 기준 노인 6명 중 1명이 낙상 경험을 했고, 그 이유론 ‘미끄러운 바닥’이 가장 많았습니다.

나이가 많을 수록 낙상하면 입원하는 확률이 높았고, 운동이 부족해져 합병증 등으로 사망하는 확률도 높았습니다.

<김지훈 / 신촌세브란스 응급의학과 교수> “(노인들은) 골다공증 등으로 골절에 취약해지기 쉬운데, 그런 분들이 겨울철 빙판에 넘어지다 보면 다른 분들에 비해서 골절 위험성이 증가하고 범위도 심해지는 경우가 종종 발견돼요.”

낙상을 예방하기 위해선 손을 주머니에서 빼고 걸어야 합니다.

또, 평소 규칙적인 운동을 통해 근력을 꾸준히 유지하는 것도 도움이 됩니다.

연합뉴스TV 조성흠입니다.

makehmm@yna.co.kr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끝)

Category:

사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