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3-15 18:05:25

프린트

윤지오 “장자연 단순자살 아냐…공소시효 연장해야”

고(故) 장자연 씨가 사망 전 작성한 문건을 직접 목격한 것으로 알려진 배우 윤지오 씨가 공소시효 연장과 진상 규명을 촉구했습니다.

윤 씨는 오늘(15일) 오전 여성단체 주최로 열린 기자회견에서 “이번 사건을 단순 자살이 아니라고 보면 공소시효가 25년으로 늘어난다”며 의혹을 철저히 규명해야 한다고 주장했습니다.

기자회견에는 ‘김학의 전 법무부 차관 성접대 의혹’ 피해 여성도 참석해 “협박과 권력이 무서웠다”며 그들을 용서해서는 안된다고 밝혔습니다.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끝)

Category:

사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