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3-21 21:21:00

프린트

4·3 보선 열전 돌입…힘센 여당 vs 무능 심판
[뉴스리뷰]

[앵커]

4·3 보궐선거 공식 선거운동 첫날부터 여야는 총력전에 돌입했습니다.

더불어민주당은 전폭적인 지원을 약속하며 힘있는 집권여당을 선택해달라고, 자유한국당은 무능한 문재인정부를 심판해야 한다며 지지를 호소했습니다.

최덕재 기자의 보도입니다.

[기자]

4·3 보궐선거 공식운동 첫날, 창원 성산의 선거 분위기는 한껏 달아올랐습니다.

민주당 권민호 후보는 “김경수 경남지사와 함께 창원경제를 살리겠다”며 힘있는 여당 후보를 선택해달라고 호소했습니다.

<권민호 / 더불어민주당 창원성산 후보> “집권여당 후보로서 매우 무거운 책임감을 느끼고 경제를 살릴 수 있는 것은 힘이라고 생각하고…”

한국당 강기윤 후보는 당 지도부가 총출동한 가운데 문재인 정부의 무능을 심판해 달라며 목소리를 높였습니다.

<강기윤 / 자유한국당 창원성산 후보> “(정부가) 어떤 특정한 부분에 인기만 된다면 무조건 들어주려고 하는 부분이 있지 않는지…”

바른미래당 이재환 후보는 ‘젊은 대안 후보’임을 강조했고, 정의당 여영국 후보는 고(故) 노회찬 의원의 꿈을 반드시 완성하겠다며 표심을 파고 들었습니다.

<여영국 / 정의당 창원성산 후보> “반송주민 여러분께 노회찬을 반드시 부활시켜드리겠다, 다짐하고 이 자리에 섰습니다.”

민중당 손석형 후보는 미세먼지 걱정 없는 창원을 만들겠다고 공약했고 대한애국당 진순정, 무소속 김종서 후보도 주요 거리에서 출마를 알렸습니다.

또다른 선거구인 통영고성에서도 민주당 양문석, 한국당 정점식, 애국당 박청정 후보가 출정식을 열고 본격적인 선거레이스에 돌입했습니다.

연합뉴스TV 최덕재입니다.

DJY@yna.co.kr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끝)

Category:

헤드라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