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3-26 21:13:52

프린트

‘김학의 의혹’ 재수사 당사자 반발…주요 쟁점은?
[뉴스리뷰]

[앵커]

검찰 과거사위는 김학의 전 법무부 차관에 대한 재수사를 권고하면서 2013년 당시 청와대 민정라인도 수사 대상에 포함시켰습니다.

당사자들은 강력 반발했는데, 김수강 기자가 쟁점을 짚어봤습니다.

[기자]

검찰 과거사위는 ‘별장 성접대 의혹’ 재수사를 권고하며 김학의 전 법무부 차관의 뇌물수수 혐의를 꺼내들었습니다.

앞서 2013년과 2014년, 2차례에 걸친 검찰 수사에는 없었던 뇌물 혐의가 이번 수사 권고의 핵심입니다.

김 전 차관 측은 즉각 반발했습니다.

변호인은 “뇌물수수 의혹과 관련해 김 전 차관은 전혀 사실무근이라는 입장”이라며 “의혹을 보도한 언론사를 상대로 법적 대응을 할 예정”이라고 밝혔습니다.

과거사위는 이번 재수사 권고 대상에 당시 박근혜 청와대의 초대 민정라인도 포함했습니다.

당시 민정라인이 경찰 수사를 방해했다는 것입니다.

곽상도 전 민정수석은 외압을 행사하거나 수사에 관여한 적이 없고 “민정수석실 업무인 인사검증 범위밖 일은 하지 않았다”고 선을 그었습니다.

민정라인이 ‘김학의 동영상’을 감정하던 국립과학수사연구원에 결과를 요구하는 등 직권을 남용했는지도 쟁점입니다.

이중희 전 민정비서관은 “고위공직자에 대한 첩보를 받았으면 진위를 확인해야지, 안 하면 직무유기”라며 “감찰이 직권남용이 될 수 없다”고 반문했습니다.

관련자들이 혐의를 완강하게 부인하면서 향후 검찰 수사 결론에 관심이 쏠립니다.

연합뉴스TV 김수강입니다

kimsookang@yna.co.kr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끝)

Category:

헤드라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