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4-15 19:37:54

프린트

50~60대 퇴직자, 10명 중 8명 ‘비자발적’

50~60대 퇴직자 10명 가운데 8명이 자신의 의지와는 상관 없이 회사를 그만 둔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미래에셋은퇴연구소가 직장에서 10년 이상 일한 뒤 퇴직한 50살에서 69살 사이 남녀 1,808명을 설문한 결과, 응답자의 75.8%가 폐업과 건강 악화 등 비자발적 이유로 회사를 그만뒀습니다.

또, 전체의 41.2%는 재취업 준비를 전혀 하지 못한 채 퇴직했습니다.

퇴직자의 재취업 비율은 83.2%로 조사됐습니다.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끝)

Category:

경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