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5-03 21:08:34

프린트

민주 “先진실 後타협” vs 한국 “先궤멸 後독재”
[뉴스리뷰]

[앵커]

공수처 설치와 검경수사권 조정 등 검찰개혁 법안을 둘러싼 여야 갈등이 더 깊어지고 있습니다.

이런 가운데 문재인 대통령의 ‘적폐청산 후 협치’ 발언을 둘러싸고 여야는 날선 공방을 벌였습니다.

최덕재 기자의 보도입니다.

[기자]

더불어민주당은 국정농단과 사법농단 사태에 대한 철저한 진상 규명과 청산을 강조한 문 대통령의 발언에 대해 “진정한 타협과 협치의 조건을 밝혔다”며 엄호하고 나섰습니다.

공수처 설치법과 검경수사권 조정안이 패스트트랙으로 지정된 만큼 문 대통령의 검찰개혁 의지를 입법으로 뒷받침하겠다는 뜻으로 풀이됩니다.

<홍영표 /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 “무엇보다도 실체적 진실을 명확하게 밝히고, 책임 묻고, 그 이후에 타협이랄까 이런 것들이 필요한 것이지…”

자유한국당은 거세게 반발했습니다.

나경원 원내대표는 “대통령이 수사반장이고 청와대가 수사본부”라며 문 대통령의 발언은 ‘선 궤멸 후 독재’로 읽힌다고 목소리를 높였습니다.

<나경원 / 자유한국당 원내대표> “생각이 다른 정당과 정치세력은 제거하고 좌파이념으로 무장된 사람들끼리 독재하겠다는 선언입니다. 좌파독재를 공식 선언한 것입니다.”

문무일 검찰총장의 검경수사권 조정안 비판을 둘러싼 설전도 이어졌습니다.

민주당 홍영표 원내대표는 “국회법에 따른 절차 자체를 검찰이 부정하는 듯한 발언을 한 것에 대해 유감스럽다”고 지적했지만, 한국당 나경원 원내대표는 “현직 검찰총장의 공개 비판이 법조계는 물론이고 여당 내부의 반발까지 촉진시켰다”고 주장했습니다.

이런 가운데 한국당이 나경원 원내대표를 모욕했다며 일부 민주당 의원을 검찰에 고발하는 등 여야 고발전도 격화되고 있습니다.

연합뉴스TV 최덕재입니다.

DJY@yna.co.kr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끝)

Category:

헤드라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