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5-06 18:09:02

프린트

4월 국회, 끝내 ‘빈손’ 종료…5월도 ‘먹구름’
[뉴스리뷰]

[앵커]

4월 임시국회가 내일(7일)로 마감합니다.

하지만 청와대의 장관·헌법재판관 임명 강행과 패스트트랙 지정을 둘러싸고 여야의 강대강 대치가 이어지면서 4월 국회는 본회의를 한 번도 열지 못한 채 끝나게 됐습니다.

지성림 기자입니다.

[기자]

지난달 8일 시작된 4월 임시국회는 박영선 중기부 장관과 김연철 통일부 장관 임명을 계기로 여야 갈등이 본격화되면서 초반부터 진통을 겪었습니다.

청와대가 주식 과다 보유 논란을 빚은 이미선 헌법재판관 임명도 강행하자 한국당은 거세게 반발했고, 결국 여야는 4월 국회 의사일정조차 합의하지 못했습니다.

여야 4당이 한국당의 강력한 반대에도 선거제 개편안과 공수처법 등을 패스트트랙으로 지정한 뒤 국회는 완전히 멈춰섰습니다.

여야 4당은 민생법안을 처리하자며 장외로 나간 한국당을 향해 국회 정상화를 촉구했지만,

<홍영표 /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 “국회는 민생을 위한 정책을 논하고, 더 나은 대한민국을 위한 법안을 만드는 곳입니다.”

한국당은 패스트트랙 지정 철회가 국회 복귀의 전제조건이라며 대여 공세의 수위를 더욱 높이고 있습니다.

여야 대치가 장기화 조짐을 보이면서 ‘빈손’으로 끝나는 4월 국회에 이어 5월 임시국회도 난항이 예상됩니다.

무엇보다 정부와 여당이 5월 처리를 목표로 한 추가경정예산안 논의에 빨간불이 켜졌습니다.

<나경원 / 자유한국당 원내대표> “추경 이야기하시기 전에 대통령 사과해주십시오. 그리고 여당, 범여권 4당은 패스트트랙 철회하고 사과하십시오.”

현재로선 여야가 5월 국회 소집에 합의하는 것조차 기약할 수 없는 분위기입니다.

다만 수요일에 선출되는 민주당의 새 원내대표가 꽉 막힌 정국을 해소할 실마리를 찾을 수 있지 않겠냐는 기대 섞인 관측도 있습니다.

연합뉴스TV 지성림입니다.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끝)

Category:

헤드라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