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5-15 17:32:31

프린트

프로농구 FA 최대어 김종규, LG와 협상 결렬

프로농구 자유계약선수 FA 자격을 얻은 김종규와 원소속 구단 창원 LG의 협상이 결렬됐습니다.

LG 측은 “김종규에게 연봉 9억 6천만원, 인센티브 2억 4천만원 등 첫해 보수 총액 12억원에 5년간 계약하자고 제의했으나 결렬됐다”고 밝혔습니다.

LG는 김종규가 다른 3개 구단과 사전 접촉한 의혹이 있다며 KBL에 진상 조사를 요청했다고 덧붙였습니다.

KBL이 진상 조사 요구를 받아들일 경우 김종규의 다른 구단과의 협상이 보류될 수도 있습니다.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끝)

Category:

스포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