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6-18 21:38:07

프린트

1천600만 가구 여름철 전기료 월 1만원 싸진다
[뉴스리뷰]

[앵커]

매년 여름이면 에어컨 등 냉방기기 사용이 급증해 전기요금 폭탄을 걱정하게 되는데요.

올해 여름부터는 누진제 개편으로 전기요금 부담을 덜게 됩니다.

배삼진 기자입니다.

[기자]

민관합동 전기요금 누진제 태스크포스 TF는 여름철에만 누진 구간을 확대하는 개편안을 확정해 산업통상자원부에 권고했습니다.

TF는 이 방안과 누진 단계 축소안, 누진제 폐지 등 3개 개편안의 의견을 수렴해 이같이 결정했다고 설명했습니다.

전력사용이 급증하는 여름철 가능한 한 많은 가구에 전기료 인하 혜택이 돌아가는 게 현실적인 대안이라는 판단에서입니다.

누진 구간 확대 방안을 적용하면, 지난해 사용량 기준으로 가구당 전기료가 한 달에 1만142원씩 줄어듭니다.

할인 혜택은 1,629만 가구가 보게 되고, 요금이 오르는 가구는 없습니다.

전기를 쓴 만큼 요금을 내는 누진제 폐지 개편안은 사용량이 적은 가구의 요금이 오를 수 있어 추가 검토가 필요하다는 지적입니다.

산업부는 전기위원회 심의를 거쳐 이달 안에 개편안을 인가해 다음 달부터 새로운 요금제를 시행할 계획입니다.

다만, 한국전력이 2,800억원가량의 전기료 할인을 떠안아야 한다는 점은 풀어야 할 숙제입니다.

<박인례/ 녹색소비자연대 공동대표> “(적자를) 한전에서 경영을 통해 소화할 수 있는 건지 세금, 국가 재정에서 지원할 것인지…중장기적으로 이 부분을 해결할 방안을 국민들에게 내놔야 합니다.”

또 전기료 체계를 기후와 인구구조 변화를 반영해 대폭 개편해야 한다는 목소리도 높습니다.

연합뉴스TV 배삼진입니다. (baesj@yna.co.kr)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끝)

Category:

헤드라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