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6-19 12:34:51

프린트

중국산 저가 의류 7천벌 ‘라벨갈이’ 디자이너 적발

중국산 저가 의류를 들여와 국산으로 표시한 가짜 라벨을 붙인 뒤 본인 이름의 브랜드로 판매한 디자이너가 관세청에 적발됐습니다.

관세청에 따르면 중견 디자이너 A씨는 재작년부터 올해 3월까지 중국산 의류 7,000여벌, 시가 약 7억원 어치를 이같은 방법으로 국산 의류로 둔갑시켜 전국 대형 백화점에 판매한 혐의를 받고 있습니다.

관세청은 A씨를 기소의견으로 검찰에 송치하고, 전국 매장에 유통된 의류는 모두 거둬들여 원산지 표시를 바꾸도록 했습니다.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끝)

Category:

사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