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6-19 21:36:15

프린트

韓 “양국기업 출연금으로 징용 보상”…日 “해결책 안돼”
[뉴스리뷰]

[앵커]

우리 정부가 한국과 일본 기업의 자발적 출연금으로 일제 강제징용 피해자에게 위자료를 지급하자고 일본에 제안했습니다.

그러나 일본은 곧바로 거절 입장을 밝혔습니다.

고일환 기자입니다.

[기자]

강제징용 피해자에 대한 배상 판결 후 7개월여 만에 악화된 한일관계를 풀어나갈 우리 정부의 방안이 제시됐습니다.

정부는 한국과 일본기업이 낸 돈으로 강제징용 피해자에게 위자료를 지급하자고 제안했습니다.

외교부 당국자는 “소송 당사자인 일본 기업을 포함한 한일 양국 기업이 자발적 출연금으로 재원을 조성해 당사자들 간 화해가 이뤄지는 것이 바람직하다”고 설명했습니다.

정부는 일본이 이 방안을 수용할 경우 일본 정부가 요청한 외교상 협의 절차의 수용을 검토할 용의가 있다는 뜻도 밝혔습니다.

그러나 일본 정부는 거절 입장을 밝혔습니다.

일본 외무성은 우리 정부의 제안에 대해 “한국의 국제법 위반 상태를 시정하는 제안이 아니고, 징용공 배상판결 문제의 해결책도 되지 않는다고 생각한다”는 입장을 밝혔습니다.

앞서 우리 정부에 요구한 대로 청구권협정상 분쟁해결절차인 중재위원회를 설치하자는 입장을 고수한다는 이야기입니다.

일본 정부는 중재위가 설치되지 않을 경우 징용 피해자에 대한 배상 문제를 국제사법재판소에 제소하는 방안을 고려하고 있다는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한편 외교부 당국자는 “일본의 진지한 검토를 희망한다”고 말했습니다.

연합뉴스TV 고일환입니다.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끝)

Category:

헤드라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