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8-01 21:09:26

프린트

118일 만의 본회의…추경안 막판 줄다리기

[앵커]

오늘(1일) 밤 국회 본회의가 118일만에 열릴 예정입니다.

추경안과 각종 민생입법을 처리할 예정이지만, 여야가 적자 국채 발행 규모를 놓고 막판 줄다리기를 하고 있어 아직 회의가 열리지 못하고 있습니다.

국회 취재기자 연결해보겠습니다.

최덕재 기자.

[기자]

네, 말씀하신 것처럼 국회가 오늘(1일) 밤 본회의를 열고 추경안 등을 처리할 예정입니다.

여야가 합의한 추경 처리 시한이 오늘(1일)이기 때문입니다.

하지만 정확한 개회 시간은 지금 이 시간까지도 정해지지 않았습니다.

예산 감액 규모를 놓고 여야가 수평선을 달리고 있기 때문입니다.

예결위는 오늘(1일) 소소위 성격의 간사회의를 열고 7조원 규모의 추경안 심사를 이어갔지만 예산 삭감 총액을 놓고 입장차를 좁히지 못했습니다.

특히 적자국채 발행 규모가 쟁점이 되고 있습니다.

민주당 이인영 원내대표는 “6조 7천억원에서 삭감 폭을 얼마나 가져갈건지 이견이 있다”면서 “국채 발행을 어느 정도 할건지 아직 정리가 안돼서 본회의를 열지 못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자유한국당 나경원 원내대표는 “3조6,000억원에 달하는 적자국채 발행을 줄여달라는 요구가 받아들여지지 않고 있다며 전액을 삭감하긴 어려울지라도 최소한의 요구를 수용해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이때문에 원래 오후 2시였던 본회의 개의 시간은 오후 4시로 한 차례 밀렸고, 오후 8시로 한 번 더 연기됐지만 9시가 다 돼가는 지금도 열리지 못하고 있습니다.

추경 감액 규모가 확정된다 해도 숫자를 입력하는 시트 작업에 물리적으로 최소 5시간 정도가 필요하고, 예결조정소위와 전체회의 의결 등의 절차도 필요하기 때문에 자정을 넘길 것이라는 전망도 나옵니다.

일단 본회의가 열리면 여야는 추경안을 가장 먼저 처리한 후 일본 경제보복 철회 촉구 결의안을 처리할 예정입니다.

이후엔 중국과 러시아 군용기의 우리 영공 침범과 일본의 독도 영유권 주장을 규탄하는 결의안을 채택할 방침입니다.

어제 법사위를 통과한 민생법안 등도 국회 문턱을 넘을 것으로 보입니다.

지금까지 국회에서 전해드렸습니다.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끝)

Category:

정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