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8-08 21:13:36

프린트

KT 전 임원 “김성태 딸 채용, 이석채 관심 사안”

김성태 자유한국당 의원 딸의 채용이 이석채 KT 전 회장의 주요 관심사였다는 증언이 나왔습니다.

서울남부지법에서 열린 KT 채용비리 세번째 공판에서 2012년 인사업무를 총괄한 김모 전 전무는 “홈고객부문 당시 사장이 ‘김 의원 딸의 채용이 회장 관심 사안이고, 김 의원이 회사를 위해 긍정적인 일을 하고 있다’고 말했다”고 증언했습니다.

또 이 전 회장이 면접에서 불합격권에 있던 지원자들을 합격으로 바꾸는 것을 최종 결정했다고 밝혔습니다.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끝)

Category:

사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