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8-14 20:41:52

프린트

경복궁 광화문 현판 내년 교체…동판에 금박 글씨로 제작

문화재계의 뜨거운 논쟁거리 중 하나였던 광화문 현판이 내년에 새롭게 교체됩니다.

문화재청은 광화문 현판의 바탕을 검정으로 하고, 글자는 동판 위에 금박으로 해 다시 제작하기로 했다고 밝혔습니다.

단청 안료는 전통소재를 쓰기로 했습니다.

문화재청은 2010년 내건 현판이 몇개월만에 균열을 보이자 교체를 결정하고 자문위원회를 꾸려 규격과 글자, 색상 등을 고증해 왔습니다.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끝)

Category:

문화/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