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선택 4·15] 민주, 사전투표 호소…통합, '세월호 막말' 차명진 제명 추진

정치

연합뉴스TV [선택 4·15] 민주, 사전투표 호소…통합, '세월호 막말' 차명진 제명 추진
  • 송고시간 2020-04-08 18:15:36
[선택 4·15] 민주, 사전투표 호소…통합, '세월호 막말' 차명진 제명 추진

[앵커]

총선이 이제 딱 일주일 남았습니다.

여야의 유세전이 후반부로 접어들었는데요.

민주당은 오늘 영남·호남 동시 유세에 나서 사전투표를 해달라고 호소했습니다.

국회 연결해보겠습니다.

박초롱 기자.

[기자]

네, 민주당 이해찬 대표는 비례정당 더불어시민당과 함께 '텃밭' 광주를 찾았습니다.

민주당은 호남 28석 전체를 싹쓸이하겠다는 기세를 보이고 있는데요.

그런만큼 지역구 후보 지지를 호소하기보다는 정당투표에서 시민당을 찍어 압도적 승리를 몰아달라고 호소했습니다.

이해찬 대표는 "지역구는 1번, 비례대표는 5번"이란 말을 세 차례나 반복하면서 민주당이 1당이 되려면 사전투표를 많이 해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이 대표는 사전투표가 시작되는 이번 주 금요일 대전에서 선대위 회의를 열고, 사전투표에 참여할 예정입니다.

이 대표는 유명인, 이른바 '셀럽'들이 따로 당을 만들어 활동하는 건 연동형 비례대표제의 취지가 아니라며 정봉주 전 의원이 이끄는 열린민주당을 향한 견제구를 날렸습니다.

호남 대권론을 내세운 일부 민생당과 무소속 후보들을 향해선 '복당 불가'를 못박았습니다.

이낙연 선대위원장은 부산, 경남을 찾아 "신공항 문제를 포함해 부산의 여러 현안을 풀겠다"며 지원 유세를 벌였습니다.

민생당 손학규 선대위원장은 전주를 찾아 "민주당에 대한 일방적 지지를 할 게 아니라 견제 세력이 조화를 이뤄야 한다"고 강조했고 정의당은 '코로나19로 인한 해고 금지'를 테마로 울산, 부산, 창원 노동권 벨트를 돌며 지지를 호소했습니다.

[앵커]

미래통합당에선 김종인 선대위원장이 과반 확보를 자신했다고요.

[기자]

네, 그렇습니다.

김종인 선대위원장은 오늘 오전 기자회견을 열어 문재인 대통령의 리더십이 보이지 않는다고 비판하며, 이번 선거에서 통합당이 확실한 과반을 차지할 수 있을 거라고 자신했습니다.

경기도 지원유세에선 코로나가 한풀 꺾이면 경제 지옥문의 빗장이 꺾이는 상황이 오는데도, 민주당이 이번 선거를 통해 조국 전 장관을 살려보려 한다고 비판했습니다.

통합당 비례정당인 미래한국당 원유철 대표도 "오로지 조국 살리기에만 몰두하는 정당은 차라리 조국 친목계나 하는 것이 훨씬 낫다"며 조국 전 장관을 쟁점화했습니다.

국민의당 안철수 대표는 국토 종주 8일 차인 오늘 대전과 충남을 누비며 '양당정치 종식'을 호소했습니다.

[앵커]

통합당에선 잇따라 터져나온 후보들의 막말 파문이 악재로 부상할 조짐을 보이고 있는데요

[기자]

네, 통합당이 잇단 설화로 곤욕을 치르고 있습니다.

오늘은 경기 부천병 차명진 후보가 방송사 주최 토론회에서 세월호 참사 유족과 자원봉사자가 성적 문란행위를 했다고 주장한 사실이 알려져 파문이 일었습니다.

차 후보는 과거에도 세월호 유족을 대상으로 한 막말로 논란을 빚었는데요.

통합당은 바로 차 후보 제명 절차에 착수했습니다.

김종인 선대위원장은 "정치인이 말을 함부로 해선 안 된다"며 "앞으로 부적절한 언행을 하는 사람은 지휘고하를 막론하고 즉각 조치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앞서 통합당은 "30~40대는 논리가 없다", "나이가 들면 다 장애인이 된다"는 발언을 해 논란이 된 서울 관악갑 김대호 후보를 제명했습니다.

총선 선거운동 기간에 부적절한 발언을 해 지역구 후보가 제명된 것은 이번이 처음입니다.

정치권 안팎에선 막말 논란에 이목이 쏠리면서, 통합당의 열세로 점쳐지는 총선 판세를 뒤집을 막판 기회를 놓치는 것 아니냐는 관측도 나옵니다.

지금까지 국회에서 전해드렸습니다.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끝)

연합뉴스 TV
대한민국 뉴스의 시작 채널 23 연합뉴스TV
페이스북
연합뉴스TV
유튜브
연합뉴스TV
네이버
연합뉴스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