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늙고 병든 반려견 공터에 생매장…구조 이틀 만에 숨져

지역

연합뉴스TV 늙고 병든 반려견 공터에 생매장…구조 이틀 만에 숨져
  • 송고시간 2020-06-02 07:33:13
늙고 병든 반려견 공터에 생매장…구조 이틀 만에 숨져

나이 많은 반려견이 땅속에 묻혀 있다가 구조됐지만, 이틀 만에 숨지는 안타까운 사건이 발생했습니다.

지난달 26일 오후 11시 10분쯤 부산시 북구 구포동 한 주택가 공터에 살아 있는 강아지 한 마리가 땅에 묻혀 있다는 신고가 119에 들어왔습니다.

출동한 소방대원이 현장을 확인해보니 강아지는 땅에 묻혀 등만 보였고, 심한 탈진 상태였습니다.

강아지는 15살이 넘은 고령의 페키니즈 종으로, 백내장 등 앓고 있었습니다.

강아지는 유기동물보호센터를 통해 동물병원으로 옮겨져 치료받았지만, 이틀 만에 숨졌습니다.

부산 북구청은 늙고 병든 반려견을 생매장한 것으로 보고 주인을 찾기 위해 경찰에 수사를 의뢰할 계획입니다.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끝)

연합뉴스 TV
대한민국 뉴스의 시작 채널 23 연합뉴스TV
페이스북
연합뉴스TV
유튜브
연합뉴스TV
네이버
연합뉴스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