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G7 초청 실무준비 착수…한국외교 운신 폭 커지나

정치

연합뉴스TV G7 초청 실무준비 착수…한국외교 운신 폭 커지나
  • 송고시간 2020-06-02 19:01:59
G7 초청 실무준비 착수…한국외교 운신 폭 커지나

[앵커]

문재인 대통령이 G7 정상회의 초청을 수락하면서 정부도 본격적인 실무 준비에 착수했습니다.

미중 갈등 등 예민한 문제들이 남아 있지만, 이번 회의가 한국 외교의 운신 폭을 넓히는 계기가 될 거라는 기대감이 감지됩니다.

서혜림 기자입니다.

[기자]

"기회는 만들어가는 것이다." G7회의 준비를 본격화하는 정부 내 분위기입니다.

대외 정세는 복잡하게 흘러가고 있지만, 일단 선진국 클럽 논의에 참여하는 자체가 외교적 지평을 확장하는 한 걸음이 될 수 있다는 겁니다.

<강민석 / 청와대 대변인> "G11 또는 G12의 정식 멤버가 될 경우 우리나라의 국격 상승과 국익에 큰 도움이 될 것입니다."

정부는 G7회의에 들고 갈 메시지를 다듬는 작업도 시작합니다.

특히 개방·투명·민주 3원칙의 'K방역'과 경제위기 극복을 위한 협력정신을 강조할 것으로 보입니다.

<최강 / 아산정책연구원 부원장> "국경을 넘어서 인도적 차원에서 협력해야 한단 점을 강조하면서 우리의 기여부분에 대해, 무엇을 할 것인가에 대한 이야기를 하면 도움이 되지 않을까 생각합니다."

다만 회의에서 중국 관련 안건이 다뤄질 경우 어떻게 대응할지 세밀한 전략이 필요하다는 목소리도 있습니다.

코로나19 방역 상황상 트럼프 대통령 구상대로 대면 형식으로 회의가 열릴 수 있을지도 관건입니다.

정부는 G7회의 참여국들과의 양자회담 가능성도 염두에 두고 있습니다.

특히 문 대통령과 트럼프 대통령의 한미정상회담이 열릴 경우, 한반도 평화 프로세스 등에 대한 논의도 할 수 있습니다.

연합뉴스TV 서혜림입니다.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끝)

연합뉴스 TV
대한민국 뉴스의 시작 채널 23 연합뉴스TV
페이스북
연합뉴스TV
유튜브
연합뉴스TV
네이버
연합뉴스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