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전기차 급성장…뛰어드는 수입차, 방어 나선 국산차

경제

연합뉴스TV 전기차 급성장…뛰어드는 수입차, 방어 나선 국산차
  • 송고시간 2020-07-05 09:50:19
전기차 급성장…뛰어드는 수입차, 방어 나선 국산차

[앵커]

최근 수입차 업체들이 앞다퉈 우리나라 전기차 시장에 뛰어들고 있습니다.

코로나19 여파로 자동차 판매가 전체적으로 부진하지만, 전기차는 상황이 조금 다르다는 판단에서인데요.

우리 기업도 본격 경쟁을 준비하고 있습니다.

이재동 기자입니다.

[기자]

올해 등록 대수 10만대를 넘어선 전기자동차.

전기차 하면 어떤 생각이 떠오르는지 시민들에게 물어봤습니다.

<최은영 / 경기도 광명시> "조용할 것 같고, 기름을 안 쓰니까 비용도 많이 안 들 것 같고…."

<이한준 / 대구광역시> "배터리의 양에 따라서 (주행 가능)거리가 차이가 나니까 그 부분만 보완됐으면 좋겠습니다."

소비자의 호감도가 높아지면서 국내 전기차 판매는 올해 들어 4월까지 1만4,000여대로 작년 같은 기간보다 40%가 뛰었습니다.

지난해까지만 해도 국산 전기차가 대부분의 점유율을 차지했지만, 테슬라의 모델3를 필두로 수입차들도 경쟁에 뛰어들고 있습니다.

테슬라가 독보적인 1위를 달리고 있는 가운데 아우디코리아가 이번 달 전기차를 국내 첫 출시했고 재규어와 메르세데스벤츠, BMW 등도 전기차 판매 확대에 주력하고 있습니다.

<박영준 / 아우디폭스바겐코리아 상무> "전기차의 시장 판매를 보면 국내뿐 아니라 세계적으로도 이미 성장세에 있습니다. 앞으로 다양한 라인업의 전기차를 소개해 드릴 예정이고요..."

수입 전기차와 달리 국산 전기차는 동력이 확 떨어졌습니다.

올해 들어 승용 모델의 판매량은 지난해보다 36% 줄었는데, 올해 새로운 모델을 내놓지 못한 현대기아차는 내년에는 전기차 신차 4~5대를 출시해 반격에 나설 계획입니다.

연합뉴스TV 이재동입니다.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끝)

연합뉴스 TV
대한민국 뉴스의 시작 채널 23 연합뉴스TV
페이스북
연합뉴스TV
유튜브
연합뉴스TV
네이버
연합뉴스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