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박원순 타살 혐의점 없어"…고소사건 수사종결

사회

연합뉴스TV "박원순 타살 혐의점 없어"…고소사건 수사종결
  • 송고시간 2020-07-11 09:14:02
"박원순 타살 혐의점 없어"…고소사건 수사종결

[앵커]

박원순 시장의 정확한 사망 경위를 수사 중인 경찰은 타살 혐의점은 발견되지 않았다고 결론 내렸습니다.

박 시장의 전 비서가 제기한 관련 고소 사건은 종결 처리될 것으로 보입니다.

임광빈 기자입니다.

[기자]

<최익수 / 서울지방경찰청 형사과장> "성북구 북악산 성곽길 인근 산 속에서 사망한 채로 발견됐습니다."

실종 신고 7시간 만에 숨진 채 발견된 고 박원순 시장.

경찰은 타살 혐의점은 없는 것으로 판단한다고 밝혔습니다.

현장 감식을 통해 확인된 현장의 상황과 검시결과, 또 유족과 시청 관계자의 진술, 유서 내용 등을 종합한 결과입니다.

경찰은 또 유족의 뜻을 존중해 시신은 부검하지 않고 유족에게 인계할 예정입니다.

다만 박 시장이 극단적 선택을 하게 된 정확한 경위 등을 밝히기 위해 휴대전화 통화 내역과 동선 등은 계속 확인할 방침인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박 시장이 숨지면서 박 시장에 대한 성추행 의혹 고소 사건은 공소권 없음으로 종결될 전망입니다.

피의자가 사망할 경우 검사는 공소권 없음으로 사건을 불기소 처분해야 하기 때문입니다.

앞서 박 시장의 전직 비서 A씨는 박 시장으로부터 성추행을 당했었다며 최근 경찰에 고소장을 제출했습니다.

다만 경찰은 고소 사건 송치 시점은 보고서 작성 등 실무적 절차가 필요해 구체적으로 예상하기 어렵다고 전했습니다.

연합뉴스TV 임광빈입니다.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끝)

연합뉴스 TV
대한민국 뉴스의 시작 채널 23 연합뉴스TV
페이스북
연합뉴스TV
유튜브
연합뉴스TV
네이버
연합뉴스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