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제주항공 "계약해제 조건 충족"…이스타항공 '암운'

경제

연합뉴스TV 제주항공 "계약해제 조건 충족"…이스타항공 '암운'
  • 송고시간 2020-07-16 17:46:17
제주항공 "계약해제 조건 충족"…이스타항공 '암운'

[앵커]

제주항공이 이스타항공이 미지급금 해결 등 조건을 기한 내 지키지 못했다며 계약 해제 요건을 충족했다는 입장을 내놨습니다.

최종 결정은 나중에 내리겠다고 했지만, 인수계약 파기 수준에 들어간 것으로 보입니다.

이스타항공은 앞길이 더 어두워졌습니다.

배삼진 기자입니다.

[기자]

제주항공은 이달 초 이스타항공에 15일까지 선결 조건을 이행하라고 최후통첩을 보냈습니다.

선결조건이란 유류비와 밀린 임금 등 미지급금 1,700억원을 해결하라는 건데, 이스타항공은 이행하지 못했습니다.

260억원에 달하는 체불임금은 조종사노조와 직원들이 일부 반납 의사를 밝혔지만, 미지급금 중 상당분인 유류비 탕감 요청을 정유사들이 거부한 겁니다.

그러자 제주항공은 이스타홀딩스가 주식매매계약의 선행조건을 완결하지 못해 계약을 해제할 수 있게 됐다는 입장을 내놨습니다.

다만, 계약해제 최종 결정은 추후에 정하기로 했다고 덧붙였습니다.

계약 성사 가능성은 낮지만 정부가 중재에 나선 만큼, 해제 절차를 곧바로 진행하지 않겠다는 얘기입니다.

채권단이 제주항공이 인수의사를 밝히면 1,700억원의 인수 금융을 지원하겠다는 뜻도 전달했지만, 항공업계에선 제주항공이 인수 계약 파기 수순에 들어갔다는 관측이 우세합니다.

코로나19 사태로 향후 2~3년간 항공업 업황이 최악일 것으로 예상돼 제주항공 내부 분위기가 인수에 부정적인 쪽으로 기울었기 때문입니다.

제주항공이 인수협상 최종 결렬을 선언할 경우, 이스타항공은 파산에 직면할 가능성이 큽니다.

이미 1분기 자본총계가 마이너스 1,000억원을 넘어 완전자본잠식 상태인 데다, 현재 항공업 업황상 제3의 인수자를 찾기도 어렵기 때문입니다.

연합뉴스TV 배삼진입니다.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끝)

연합뉴스 TV
대한민국 뉴스의 시작 채널 23 연합뉴스TV
페이스북
연합뉴스TV
유튜브
연합뉴스TV
네이버
연합뉴스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