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미중 갈등에 등터지는 세계…어느 편이냐 선택 강요받아

세계

연합뉴스TV 미중 갈등에 등터지는 세계…어느 편이냐 선택 강요받아
  • 송고시간 2020-07-16 20:03:02
미중 갈등에 등터지는 세계…어느 편이냐 선택 강요받아

[앵커]

미중갈등이 전방위로 확대되면서 신냉전이 시작되는 것이 아니냐는 우려가 나오고 있는데요.

양국이 국제여론을 등에 업기 위해 경쟁적으로 우군 확보에 나서고 있어 각 국은 어느 편인지 선택하라는 강요를 받고 있습니다.

이상현 기자입니다.

[기자]

미국과 중국의 대결 구도가 전방위로 확대되면서 세계 각국은 자신들의 뜻과 상관없이 선택의 순간이 다가오고 있음을 실감하고 있습니다.

과거 냉전 시기 미국과 소련이 각각 자유진영과 공산진영으로 블록을 형성했던 것처럼, 이번에는 미국과 중국이 국제무대에서 세몰이에 나서며 자기편 만들기 경쟁을 벌이는 상황이기 때문입니다.

무역 갈등을 넘어 코로나19 책임론과 화웨이 장비, 홍콩보안법, 남중국해 문제 등 다양한 논란이 발생하면서 전선이 전 분야로 확장되는 모양새입니다.

뉴욕타임스는 최근 기사에서 "양국 관계가 자유낙하 수준으로 악화하면서 냉전과 유사한 특성을 지닌 대립의 토대를 마련했다"면서 "작은 분쟁도 군사적 충돌로 비화할 가능성에 직면했다"고 우려했습니다.

미국은 아직 경제, 군사적 우위인 점을 활용해 중국을 전방위로 압박하는 한편 인도, 호주, 일본과 함께 인도태평양 지역전선을 구축, 중국을 봉쇄하려는 움직임을 보이고 있습니다.

<마이크 폼페이오 / 미국 국무장관> "중국이 국제법을 어겼을 때 자유국가들이 아무것도 하지 않는다면, 중국 공산당은 간단히 더 많은 영역을 차지할 것입니다."

이에 맞서 중국은 미국의 세력확장을 경계하며 러시아와 결속을 강화하는 가운데, 일대일로 전략으로 주변국들에 손을 뻗는 분위기입니다.

<왕이 / 중국 외교부장> "미국의 일부 정치 세력이 중미관계를 인질로 잡고 양국 관계를 신냉전으로 몰아가는 것을 경계해야 합니다."

미국과 중국은 가장 최근엔 홍콩보안법 추진을 놓고 국제사회에서 한판 세 대결을 벌였습니다.

이처럼 미국과 중국이 신냉전 국면으로 접어들면서 양국 모두와 정치, 경제, 안보 등에서 긴밀하게 얽혀있는 한국에도 새로운 도전으로 다가오고 있습니다.

연합뉴스 이상현입니다. (hapyry@yna.co.kr)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끝)

연합뉴스 TV
대한민국 뉴스의 시작 채널 23 연합뉴스TV
페이스북
연합뉴스TV
유튜브
연합뉴스TV
네이버
연합뉴스TV